푸드

  맛의 향기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감은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서는 사계절의 변화에 순응하며 지내야 한다고 전한다. 더울 땐 더위를 버티고, 추울 땐 추위에 견뎌내는 것.
그 방법 중 하나가 제철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다. 

제철 음식은 특정 시기나 계절에만 먹을 수 있는 음식을 가리킨다.
제철 음식을 먹는 이유는 과일이나 채소 등은 그 시기에 열매가 맺혀서 맛이 좋고, 그밖에 해산물 등은 한창 살이 올라 먹기 좋기 때문이다. 

 해풍과 온도가 중요한 과메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날이 추워질수록 생각나는 제철 음식 중 하나가 바로 '과메기'다.
11월부터 1월이 제철인 과메기는 꽁치나 청어 눈을 꼬챙이로 꿰어 말렸다는 '관목(貫目)'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겨울에 아궁이 천장에 걸어두고 열과 연기로 해동시키고 밤에 아궁이의 열이 약해지면 다시 어는 과정을 되풀이해 건조한 음식이다.
불포화지방산, 칼슘 등 함유량이 높아서 건강에도 좋다. 

옛부터 경북지역 사람들, 동해안 지역 사람들이 주로 먹던 음식이라 다른 지역 사람들에게는 낯선 음식일수도 있지만, 최근에는 많이 대중화가 된 편이다. 

과메기는 재료에 따라 청어과메기와 꽁치과메기로 나뉜다.
청어과메기는 배를 위쪽으로 엮어 그늘진 곳에서 충분한 시간을 두고 말려서 만드는 반면, 꽁치과메기는 11월 중순부터 날씨가 풀리는 설날 전후까지 그늘에서 얼려 만든다.
처음 과메기를 만들어 먹을 때는 청어를 사용했지만 청어 어획량이 줄어들면서 최근에는 대부분 꽁치과메기라고 한다. 

그럼 가장 질좋은 과메기를 먹으려면 어디로 가면 할까?
전국에서 과메기의 생산이 많은 지역은 경상북도 포항이다.
그 중에서도 구룡포항이 압도적이다. 구룡포항에서 생산되는 과메기는 전국 과메기의 90%를 점유하고 있다. 구룡포 과메기가 맛있는 이유는 해풍과 온도 때문이라고 한다.
구룡포의 지형적 특성이 차가운 북서풍이 능선을 따라 변하고, 바람속에 포함된 염분이 꽁치를 건조 과정에서 부패하지 않게 하기 때문이다. 

▶▶ 함께 들러보면 좋은 곳 : 구룡포 근대문화역사거리, 호미곶, 포항운하, 연오랑 세오녀 테마파크 등 

 추울수록 알이 실하고 탱탱해지는 굴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추운 날씨를 대표하는 또 다른 겨울 제철 음식은 굴이다.
굴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서양에서도 오래전부터 양식해 먹을 정도로 인기 있는 음식이다. 특히 천연 강장제로 통해서 그 유명한 카사노바가 매일 아침 생굴을 50개 먹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나폴레옹도 전쟁터에서 끼니마다 굴을 찾았다. 

남성뿐만 아니라 여성에게도 굴은 인기가 높았다.
굴이 갖고 있는 여러 효능 때문에 클레오파트라도 즐겨 먹었다. 굴은 멜라닌 색소를 분해하는 미백효과가 있고, 아연이 풍부해 피부 재생이나 여드름 개선 등 피부 미용에도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굴은 보통 9월부터 12월이 제철이라고 하는데, 보통은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10월 말부터 먹기 시작한다.
가장 맛있을 때는 단연 12월 중순이다. 굴은 바닷물이 차면 찰수록 더 차지고 탱탱해지기 때문이다. 

제철 굴을 먹을 수 있는 대표적 여행지는 경상남도 남해나 통영, 전라남도 여수나 장흥 등을 꼽을 수 있다.
굴 양식을 많이 하는 지역이다. 싱싱한 생굴과 다양한 굴 요리를 맛볼수 있다. 

▶▶ 함께 들러보면 좋은 곳 : 남해 - 독일마을, 원예예술촌, 다랭이마을 등 / 여수 - 돌산대교, 오동도, 향일암 등 

 통통하게 살이 오르는 방어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지방이 풍부하고 고소하고 맛이 부드러워 일본에서는 횟감이나 초밥 재료로 많이 먹는 고급 생선인 방어.
차가운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방어의 계절이라 본다. 방어는 우리나라 제주도 근해 남부 연안에 많이 서식한다.
보통 11월부터 2월까지가 제철로 이 시기에 먹는 방어가 가장 맛있다. 

크기에 따라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경북·영덕·울릉 등지에서는 10㎝ 내외를 떡메레미, 30㎝ 내외를 메레미 또는 피미, 60㎝ 이상을 방어라고 부른다고 한다. 방어를 맛볼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곳은 제주 모슬포항이다.
이곳에서는 11월께 매년 방어 축제가 열린다.
올해도 지난 17일부터 방어 축제가 열렸다.
하지만 최근에는 기후 변화 영향으로 제주 남쪽 해역에서 방어 어획량이 줄어들어 어민들의 시름이 깊어지는 추세다. 

▶▶ 함께 들러보면 좋은 곳 : 제주 알뜨르 비행장, 송악산, 올레길 10코스 등 

 

조희영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11.28기사입력 2016.11.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
라이프
최근 서울옥션이 공개한 세조어진 초본(밑그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