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T트랜드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연구팀이 등 뒤를 밀어서 앞으로 넘어진 아틀라스가 사람처럼 두 팔을 이용해 몸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 보스턴 다이나믹스 유투브 캡쳐]


구글이 인수한 로봇제작업체인 보스턴 다이나믹스(Boston Dynamics)가 이족보행 로봇인 아틀라스(Atlas)의 새로운 실험 영상을 공개했다. 마치 사람같이 작동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아틀라스는 175㎝, 무게 82㎏의 이족보행 휴머노이드다. 보스턴 다이나믹스가 개발한 이 로봇은 기존 모델에 비해 안정적인 균형감각을 선보인다. 보스턴 다이나믹스가 공개한 실험영상을 보면 연구팀이 긴 막대로 로봇을 뒤에서 밀어 넘어뜨리자 아틀라스는 사람처럼 두 팔로 몸을 일으켜 다시 균형을 잡는다.

바닥에 놓인 박스를 들어 옮기는 실험에서도 연구팀은 아틀라스가 박스를 잡고 들어올리자마자 막대기로 쳐서 떨어뜨리고 박스를 밀어 치워버리는 행동을 반복하는데 그때마다 아틀라스는 박스의 위치로 정확히 이동해 묵묵히 박스를 들어 올린다.

공개한 또다른 실험영상에서 아틀라스는 4.5㎏의 박스 상자를 들어올린 뒤 허리를 좌우로 돌려 양쪽 선반에 올려놓거나 미끄러운 눈밭에서도 쓰러지지 않고 균형을 잡으며 언덕을 오르내리기도 한다. 보스턴 다이나믹스는 “차세대 아틀라스는 실내, 야외 모두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모바일 컨트롤도 가능하다.

”며 “균형을 맞추기 위해 몸과 다리에 센서를 장착했고 머리엔 장애물, 지형감지, 물건 조작 등을 위한 라이더(LIDAR, 레이저광선을 이용한 레이더)와 스테레오 센서가 적용됐다.”고 밝혔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보스턴 다이나믹스 연구팀이 휴머노이드 아틀라스를 상대로 박스 위치를 바꿔가며 로봇이 박스 위치를 정확히 파악해 들어올릴 수 있는지 알아보는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보스턴 다이나믹스 유투브 캡쳐]


보스턴 다이나믹스는 2013년 구글 자회사로 편입된 뒤 군사용 로봇을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개를 닮은 4족보행 로봇인 ‘빅 독(Big Dog)’ 등을 개발했다.

 

이영욱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3.02기사입력 2016.02.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