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전시공연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가정의달 5월의 마지막 밤을 아름답게 수놓을 야간 축제가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서울 정동길 일대에서 열린다.

 

평소 문을 굳게 걸어 잠갔던 외국 대사관, 종교시설들도 이날만큼은 문을 활짝 열어 손님을 맞이할 예정이다. 덕수궁, 시립미술관 등은 평소보다 더 늦은 시간까지 방문객들을 허락한다.

 

16일 서울 중구는 오는 27~28일 정동 일대에서 '정동야행(貞洞夜行) 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3회째를 맞는 정동야행 축제는 27일 오후 6시부터 10시, 28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열린다. 27일 오후 7시에 덕수궁 중화전 앞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나선화 문화재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을 열고 화려한 시작을 알린다.

 

정동야행 축제를 맞아 마크 리퍼트 미국 대사가 머물고 있는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은 지난해 봄에 이어 1년 만에 다시 문을 연다. 28일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3시간 동안 개방한다. 주한영국대사관은 추첨으로 80명을 선발해 27일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내부 시설을 엿볼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한다. 정동야행 홈페이지(culture-night.junggu.seoul.kr)에서 18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1925년 설립돼 아름다운 한옥으로 정평이 난 성공회 성가수녀원은 이례적으로 27일 오후 2시부터 정원을 공개한다. 18일까지 정동야행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받아 80명을 선정한다.

 

콘서트와 거리 음악회 등 풍성한 공연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덕수궁 중화전 앞에선 27일 오후 7시 30분 봄여름가을겨울 콘서트, 28일 같은 시간에는 금난새가 지휘하는 뉴월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고궁음악회가 낭만을 더한다. 덕수궁 돌담길에선 거리 공연, 시립미술관 앞마당에서는 인형극 공연도 펼쳐진다.

 

구한말 서양 신문물이 대거 도입됐던 정동의 1900년대 전후 시대상을 체험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다. 자가발전기를 이용해 꼬마 백열전구로 행사장 일대에 불을 켜는 '덜덜불 골목 체험', 고종이 즐겼던 방식처럼 원두를 절구에 갈아 커피를 만들어 보는 '가비의 향' 등이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지난해 두 차례 정동야행 축제에 무려 19만명 이상이 찾아와 올해도 많은 방문객이 기대된다"며 "근대 문화유산이 몰려 있는 정동에서 아름다운 밤을 보내며 멋과 추억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백상경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5.16기사입력 2016.05.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