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얼음물을 마셔도 갈증이 나는 계절 여름이 찾아왔다.

몸속에 열이 나고 수분이 부족하다고 느껴지면 여름에 좋은 차(茶) 한 잔이 답이 될 수 있다.

 

여름에만 마시면 좋은 차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여름에 허해진 기운을 보충해 주는 차는 따로 있다.

다양한 차 가운데 계절별로 마시기 좋은 차들을 소개한다.

 

△봄에는 우전차와 로즈티가 좋다 [사진 출처=픽사베이]


◆봄=우전차, 로즈티

 

겨울을 지내고 ‘곡우(穀雨)’ 쯤 가장 먼저 딴 어린 찻잎을 뜨거운 솥에 끓여 만든 차를 우전(雨前)이라고 한다.

우전은 가장 먼저 딴 찻잎으로 끓여냈다고 해 첫물차라고도 한다.

우전은 여린 잎으로 끓이기 때문에 은은하고 순한 맛이 특징이며 만드는 과정이 복잡해 생산량이 적고 값이 비싸다.

아미노산 함량이 두물차(두번째 채엽한 차)나 세물차에 비해 2~3배 이상 높아 감칠맛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꽃향기가 나는 차도 봄에 마시면 좋다.

장미를 주재료로 사용하는 차를 포함해 장미향이 더해진 차 모두를 로즈티로 분류하는데 로즈티는 봄에 가장 잘 어울리는 차로 꼽히곤 한다.

로즈마리와 국화로 만든 차들도 인기가 높다.

씁쓸하면서 달콤한 꽃잎의 향을 마실 수 있다.

 

△여름에 좋은 오미자차 [사진 출처=픽사베이]


◆여름=오미자차, 목련꽃차

 

오미자는 단맛, 신맛, 쓴맛, 매운맛, 짠맛의 다섯 가지 맛을 지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오미자차는 잘 익은 오미자를 채엽한 다음 말려서 만든다. 오미자차가 여름에 좋은 이유는 차가운 물에 우려내면 맛이 좋기 때문이다.

오미자에는 비타민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더위에 지쳤을 때 활력을 주고 갈증 해소에도 도움을 준다.

찬 성질이 있어 몸에 열을 식히는 데에도 좋다.

 

목련꽃차는 목련꽃을 채엽해 만든 차다. 목련꽃차는 향이 그윽하며 그 맛은 시원하다.

목련꽃차는 성질이 따뜻하고 매운 맛을 갖고 있어 여름이라도 따뜻하게 끓여 먹도록 한다.

몸에 열이 많아 따뜻한 차가 부담스럽다면 오미자차를 추천한다.

 


△가을에는 국화차가 좋다 [사진 출처=픽사베이]

 

◆가을=국화차, 감잎차

 

국화차는 비타민 A와 B, 콜린, 아데닌 등 몸에 좋은 성분들을 포함하고 있다. 특히 비타민이 많이 함유돼 있어 환절기 감기를 예방하는데 좋다.

국화 중 쌀쌀한 날씨 속에서도 피어나는 감국으로 만든 차는 특히 맛과 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화차는 여러 번 끓여 내고 특유의 향과 맛이 살아 있어 여운의 맛을 즐길 수 있다.

국화차는 일반 녹차를 우릴 때보다 조금 더 높은 온도로 우리는 것이 좋다.

 

가을을 대표하는 과일인 감의 잎인 감잎으로 만든 차가 감잎차다.

감잎차에는 비타민 A, C, P등 수용성비타민과 타닌, 카테킨 성분이 풍부하다.

혈관을 튼튼하게 하고 해독 능력이 있어 혈액과 관련된 고혈압, 동맥경화, 당뇨 예방에 도움이 된다.

감잎차는 구수한 맛과 함께 달콤한 과일 향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유자차는 겨울철 감기에 좋다 [사진 출처=픽사베이]

 

◆겨울=유자차, 도라지차

 

유자차는 유자나무의 열매로 노란색 공 모양이 특징이다. 껍질이 울퉁불퉁하고 신 맛을 낸다.

유자는 레몬보다 비타민C의 함량이 3배 높아 겨울철 감기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 외에도 발한, 해열, 소염 등의 효과가 있다. 비타민C와 구연산 함량이 높은 유자는 피로를 덜어주어 피로회복 및 숙취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새콤달콤한 맛이 매력적이다.

 

도라지는 나물로 주로 무쳐 먹지만 차로 마시는 용도로도 많이 활용한다.

도라지는 추운 겨울 목이 칼칼해졌을 때 마시면 좋다. 도라지차는 편도선염이나 인후통 같은 목 건강뿐만 아니라 해열이나 진통에도 좋다.

도라지차는 90도의 물에 2분 정도 우린 다음 차만 걸러 마신다.

쓴 맛이 강해 거부감이 느껴진다면 꿀이나 대추 등 단맛이 나는 음식과 먹는다.

 

김지현 인턴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6.08기사입력 2016.06.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