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

  재테크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해외여행을 앞둔 여행객들은 시중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면세점에서 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해외여행시에만 주어지는 기회이기 때문에 알뜰 쇼핑족들은 한도까지 꽉꽉 채워 사는 경우가 많다.

여행객들의 합리적인 쇼핑을 위한 면세점 할인 정보와 팁을 소개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매일경제 DB


■ 시내 면세점, 출국 30일 전부터 이용 가능

 

구두, 가방, 지갑 등 여유를 가지고 쇼핑하고자 하는 이들에게는 시내 면세점이 적격이다.

명동, 용산, 동대문, 인사동 등 서울 시내에 위치한 시내 면세점은 접근성이 높아 이용도 편리하다.

 

단 시내 면세점에서 할인을 받으려면 면세점 VIP카드를 발급받아야 한다.

당일 발급받을 수 있으며 구매시마다 5~10%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항공편이 확정된 후 출국 30일 전부터 이용할 수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면세점 홈페이지 캡쳐

 

■인터넷 면세점도 쏠쏠

 

신규 가입 회원에게 가장 큰 혜택을 제공하는 곳은 인터넷 면세점이다.

면세점 사업에 진출한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소비자를 확보하기 위해 할인행사도 경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인터넷 면세점들은 모두 한 주에 1만~2만원의 ‘위클리 적립금’을 제공하기 때문에 유용하게 쓸 수 있다.

단 적립금은 제품 금액의 30% 이상을 사용하지 못하고 유효기간 이후에는 자동 소멸됨을 유의해야 한다.

 

스마트폰을 자주 사용하는 모바일 가입자를 위한 적립금 제도도 있다.

롯데면세점은 모바일로 접속하는 경우에만 ‘모바일 전용 적립금’을 제공하고 있다.

롯데면세점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첫 구매시 최대 9000원을 할인받을 수있다.

 

■공항 면세점

 

공항 면세점은 각 매장마다 문을 여는 시간이 상이하다.

가장 먼저 문을 여는 곳은 롯데면세점과 신세계면세점, 삼익면세점, 시티면세점으로 오전 6시 30분에 개장한다.

영업 시간은 오후 9시 30분까지로 삼익면세점만 오후 11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이후 SM면세점이 6시 40분, 신라면세점이 6시 50분에 문을 연다.

 

인천공항에는 부티크매장만 30여개에 달하기 때문에 출국심사를 미리 받고 여유있게 면세점을 둘러보기를 추천한다.

비행기 탑승 20분 전부터 게이트에 모여 출국을 준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인터넷 면세점과 시내 면세점에서 구입한 물건을 받게되는 인도장은 첫 항공기와 마지막 항공기가 출발하는 시점에 맞춰 운영된다.

 

김윤진 인턴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6.09기사입력 2016.06.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