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사진= 번야디>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식사하는 이색 레스토랑이 등장해 화제다.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는 누드 레스토랑 ‘번야디(Bunyadi)’가 오는 11일부터 3달간 런던에서 문을 연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번야디는 인공 제품에 둘러 쌓인 현대 생활에서 벗어나 자연 그대로의 상태에서 식사하는 경험을 제공한다는 취지로 고안됐다. 번야디란 이름도 힌두어로 기초(Base) 혹은 자연(Natural)을 뜻한다.

 

셉 리얄 번야디 창업자는 “화학제품부터 전기와 가스, 휴대전화, 인공 색소, 심지어 옷까지 그 어떤 불순물도 없는 상태에서 외출할 수 있는 기회가 필요하다”며 “이 아이디어는 진정한 자유를 경험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번야디>

 

번야디를 방문한 손님들은 카메라와 휴대전화를 식당 내부에 반입할 수 없다. 자연 요소를 강조해 내부 조명도 촛불로 배치하며 대나무 벽으로 구획을 나눈다. 종업원들은 신체 일부만 가린 채 서빙한다.

 

그러나 모두가 다 벗을 필요는 없다. 번야디 내부는 옷을 입은 손님을 위한 ‘벗지 않은 구역’(non-naked)과 옷을 벗은 손님을 위한 ‘나신의 순수한 구역’(naked and pure) 등 두 공간으로 나뉘어 있어 원하는 곳을 선택하면 된다.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손님은 42명이지만 이미 4만4000여명의 예약자가 대기하고 있다.

 

음식은 채식주의를 위한 메뉴와 일반 메뉴로 나뉘며 가격은 한끼에 69파운드(약 11만원)부터 시작한다.

 

 

김예린 인턴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6.09기사입력 2016.06.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