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사진= 러시아 비디오 뉴스 매체 럽틀리(Ruptly TV)>

 

러시아 상공에서 106명의 스카이다이버들이 동시에 뛰어내려 화제다.

 

러시아 비디오 뉴스 매체 럽틀리(Ruptly TV)는 모스크바 콜롬나에서 남녀 106명으로 구성된 스카이다이버그룹이 해발 5500m 상공에서 뛰어내리는 영상을 지난 16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영상에는 다이버들이 단체로 비행기에서 뛰어내린 후 상공에서 손과 손을 맞잡고 넓은 포메이션을 구축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둥그런 원형에서 꽃모양으로 대형을 바꾸다가 각각 낙하산을 펴면서 흩어진다.

 

이날 다이버들이 새파란 하늘에서 초속 100미터로 수직 낙하하는 장면은 특수 카메라로 생생하게 촬영됐다.

 

하나둘 모여 큰 대형을 이루는 장면은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며 아찔한 스릴을 선사한다.

 

사실 이처럼 많은 수의 사람들이 동시에 뛰어내리면 상공에서 충돌하거나 낙하 중 저산소증으로 의식을 잃을 수 있어 위험하지만, 다행히 100여명의 다이버들은 아무런 사고 없이 89초 만에 멋진 장면들을 연출해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

 

앞서 러시아에서는 지난 2013년 101명의 여성 스카이다이버들이 하늘에서 가장 큰 포메이션을 만들어 세계기록을 세운 바 있다.

 

 

 

 

김예린 인턴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7.19기사입력 2016.07.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