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UNIST 연구팀이 기술개발에 나설 하이퍼루프 컨셉아트 <사진=UNIST>

 

국내 연구팀이 서울부터 부산까지 16분만에 도착할 수 있는 ‘꿈의 열차’ 하이퍼루프 기술 개발에 나선다.

 

하이퍼루프는 진공 튜브 안으로 캡슐 형태의 열차가 사람이나 물건을 실어 나르는 튜브형 고속열차 시스템이다.

철도 등 다른 운송수단에 비해 안전성이 높고 최소의 비용으로 건설 및 운행이 가능한 친환경운송수단이다.

 

열차가 이동하는 튜브 내부의 공기를 제거해 공기저항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으로 최대 시속 1200㎞의 고속주행이 가능하다.

시속 800㎞ 정도인 비행기보다 빠르고 KTX보다도 4배 빠른 속도다.

 

UNIST는 ‘유 루프(U-Loop) 프로젝트’를 통해 하이퍼루프의 핵심 요소인 튜브 내 공기의 저항을 줄이고 마찰을 최소화하는 열차 부상 및 추진 기술 개발에 나선다.

프로젝트에는 5년 간 14억원이 투입되며 기계 및 원자력공학부와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의 교수들이 참여한다.

 

하이퍼루프의 가장 큰 과제는 열차의 이동 시 발생하는 마찰과 튜브 내 공기 저항을 줄이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를 위해 열차 앞부분과 내부에 설치할 공기 압축기를 자체 설계해 수축된 열차 앞 쪽 공기를 빨아들여 뒤로 내보낼 계획이다.

공기의 저항을 줄이면서 동시에 추진력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이다.

 

열차 부상 및 추진 방법은 테슬라의 창업자 일런 머스크가 제안한 공기압 차를 이용한 방식이 아닌 자기부상 방식을 사용한다.

자기부상 방식은 전력 공급이 많이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 태양전지 등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지능형 전력망 시스템을 터널의 일정 구간마다 도입하게 된다.

 

정무영 UNIST 총장은 “한국기계연구원 등 관련 연구기관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하이퍼루프’ 원천 기술을 선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UNIST는 하이퍼루프 연구의 국제적 흐름과 연구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21일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영욱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7.21기사입력 2016.07.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