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해외여행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휴양·체험·쇼핑 3色매력 '오클랜드' 



기혼자라면 생에 가장 달콤한 순간을 꼽을 때 신혼여행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예비부부들도 부부가 돼 처음 떠나는 여행인 만큼 보다 로맨틱하고, 보다 특별한 순간을 만들고 싶은 소망은 당연할 터. 

대개 허니문은 한적한 자연 속 둘만의 오붓한 휴식을 즐기는 휴양형, 다양한 액티비티는 물론 활기찬 도시문화에 빠지는 관광형, 그리고 이 둘을 합한 복합형으로 나뉜다.
아무래도 가장 많은 선택을 받는 쪽은 복합형이다. 주어진 시간에 최대한 느끼고 즐기고픈 마음을 반영한 결과다. 

최근 그림 같은 바다를 중심으로 고요한 섬과 활기찬 도시 풍경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복합형 허니문 목적지로 뉴질랜드 오클랜드(Auckland)가 부상하고 있다.
바다로 둘러싸인 도시 오클랜드는 패션 부티크가 들어선 활기찬 도심에서 쇼핑을 즐기고, 아름다운 섬에 자리한 포도원에서 와인 시음 등 휴양과 관광을 골고루 누릴 수 있어 관심을 받고 있다. 

 

 


 와이헤케 섬, 와인 익어가는…예술가들이 사랑한 섬 
 
 
 
▲와인 시음을 할 수 있는 와이헤케의 와이너리.
 
 
와이헤케 섬(Waiheke)은 오클랜드에서 페리로 약 35분 거리에 위치한 그림같이 아름다운 섬이다. 농지와 숲, 해변과 포도원, 올리브 농원이 작은 섬 안에 옹기종기 모여 있다.
30여 곳 이상의 훌륭한 포도원들이 자리하고 있는 유명한 와인 산지인 이 섬은 와이너리에서의 와인 시음이 백미다. 

와이헤케는 많은 예술가들이 거주하는 아트와 공예의 고장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가는 곳마다 갤러리와 공방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또 예술과 미식은 하나의 길로 통해서일까. 뉴질랜드 특유의 신선하고 맛 좋은 요리와 커피도 맛볼 수 있다.
와이헤케에서의 마무리는 92㎢에 걸쳐 펼쳐진 아름다운 해변에서 하면 된다. 천혜의 자연환경 속에서 카약, 하이킹, 피크닉과 같은 다양한 액티비티도 즐길 수 있는 것은 물론, 해변에 몸을 맡긴 채 모래사장에 몸을 눕히거나 앉아 둘만의 달콤한 휴식을 만끽할 수 있다. 

오클랜드 시내에서 차로 5분 거리에 위치한 폰손비(Ponsonby)는 눈과 입이 모두 즐거운 도시다. 길을 따라 늘어선 쇼윈도에서는 첨단 패션, 고품격 가정용품, 한정판 프린트, 독특한 장신구, 이색적인 선물 용품과 함께 희귀한 책들도 마음껏 구경할 수 있다. 

여행지에서 그 지역의 문화와 감성이 잘 묻어나는 기념품을 구입하는 것은 여행지에서의 추억을 오래도록 간직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다.
허니문의 로맨틱한 추억을 오래도록 간직하고 싶다면, 폰손비에서 뉴질랜드 특유의 문화와 감성이 깃들어 있는 기념품을 꼭 찾아보길 추천한다. 

또한, 시내의 유서 깊은 지역인 폰손비는 많은 레스토랑과 유명한 카페거리가 있어 오클랜드의 음식문화를 경험하기 좋은 여행지다. 자연주의 식품과 건강식을 선보이는 다양한 식당과 상점들을 볼 수 있는데, 유기농 컬트의 대명사인 리틀 버드 오가닉스 언베이커리(Little bird organics 'Unbakery')가 유명하다.
모든 음식을 처음부터 끝까지 손수 준비하는 곳으로, 샐러드와 치즈케이크의 명성이 자자한 곳이다. 

 노스쇼어, 화산섬 보이는 비치…서퍼 커플에게 딱 

▲ 화산섬인 랑이토토가 보이는 '노스쇼어'(왼쪽), 오클랜드의 랜드마크인 '스카이 타워' [사진 제공 뉴질랜드관광청]

 
노스쇼어(North shore)는 화창한 해변의 멋과 바다내음이 흠뻑 묻어나는 지역이다.
특히 첼트넘과 토베이 사이에는 산책, 수영, 일광욕을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모래 해변들이 많다.
온통 수목으로 뒤덮여 있는 화산섬 랑기토토(Rangitoto)가 앞바다를 병풍처럼 두르고 있는데, 카약을 타고 해안 사이의 높은 사암 곶을 돌며 독특하면서도 환상적인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화창한 날씨에는 요트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 삼각형의 돛들이 하얗게 해안을 수놓는 모습이 한 폭의 수채화 같다.
바람이 불 때는 고요하던 해안가가 북적인다. 서핑, 부기보드, 카이트 서핑을 즐기는 많은 사람들을 불러모으기 때문.
노스쇼어는 온몸으로 뉴질랜드의 에메랄드빛 바다를 만끽하고자 하는 활동적인 허니무너들에게 가장 적합한 여행지다. 

 폰손비…카페부터 편집숍까지, 오클랜드의 가로수길 

오클랜드 시내에서 차로 5분 거리에 위치한 폰손비(Ponsonby)는 눈과 입이 모두 즐거운 도시다. 길을 따라 늘어선 쇼윈도에서는 첨단 패션, 고품격 가정용품, 한정판 프린트, 독특한 장신구, 이색적인 선물 용품과 함께 희귀한 책들도 마음껏 구경할 수 있다. 

여행지에서 그 지역의 문화와 감성이 잘 묻어나는 기념품을 구입하는 것은 여행지에서의 추억을 오래도록 간직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다.
허니문의 로맨틱한 추억을 오래도록 간직하고 싶다면, 폰손비에서 뉴질랜드 특유의 문화와 감성이 깃들어 있는 기념품을 꼭 찾아보길 추천한다. 

또한, 시내의 유서 깊은 지역인 폰손비는 많은 레스토랑과 유명한 카페거리가 있어 오클랜드의 음식문화를 경험하기 좋은 여행지다.
자연주의 식품과 건강식을 선보이는 다양한 식당과 상점들을 볼 수 있는데, 유기농 컬트의 대명사인 리틀 버드 오가닉스 언베이커리(Little bird organics 'Unbakery')가 유명하다.
모든 음식을 처음부터 끝까지 손수 준비하는 곳으로, 샐러드와 치즈케이크의 명성이 자자한 곳이다. 

노스쇼어(North shore)는 화창한 해변의 멋과 바다내음이 흠뻑 묻어나는 지역이다.
특히 첼트넘과 토베이 사이에는 산책, 수영, 일광욕을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모래 해변들이 많다. 온통 수목으로 뒤덮여 있는 화산섬 랑기토토(Rangitoto)가 앞바다를 병풍처럼 두르고 있는데, 카약을 타고 해안 사이의 높은 사암 곶을 돌며 독특하면서도 환상적인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화창한 날씨에는 요트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 삼각형의 돛들이 하얗게 해안을 수놓는 모습이 한 폭의 수채화 같다. 바람이 불 때는 고요하던 해안가가 북적인다.
 
 서핑, 부기보드, 카이트 서핑을 즐기는 많은 사람들을 불러모으기 때문.
노스쇼어는 온몸으로 뉴질랜드의 에메랄드빛 바다를 만끽하고자 하는 활동적인 허니무너들에게 가장 적합한 여행지다. 


▲ 레스토랑과 카페가 즐비한 '폰손비'.

 

▶▶ 오클랜드 여행 100배 즐기는 TIP = 오클랜드는 한국보다 3시간 빠르다.
대한항공 직항편이 오클랜드로 매일 출발한다. 약 11시간 소요. 도쿄, 싱가포르, 시드니 등 경유편을 이용하면 좀 더 저렴한 가격에 여행할 수 있다. 

 

장주영 여행+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10.31기사입력 2016.10.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