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스위스로잔연방공과대 연구진은 척수마비로 두 다리를 사용하지 못하는 원숭이의 뇌와 척수에

센서와 전극을 심어 보조기기 도움 없이 걷게 하는데 성공했다. <사진제공=네이처>

스위스와 프랑스, 미국 등 국제 공동 연구진이 척추손상으로 하반신이 마비된 원숭이를 걷게 하는데 성공했다.
뇌파를 읽을 수 있는 센서와 척수에 심은 전기자극 장치를 이용해 로봇다리나 보조기 사용 없이 원숭이가 직접 걷게 한 것이다. 

그레고레 크루틴(교열팀 참조 Gregoire Courtine) 스위스로잔연방공과대 생명과학과 교수와 미국 브라운대, 프랑스국립과학연구센터 등 국제 공동 연구진은 척수마비로 두 다리를 사용하지 못하는 원숭이의 뇌와 척수에 센서와 전기자극 장비를 심어 보조기기 도움 없이 걷게 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9일자(현지시간)에 게재됐다. 

중추신경계의 일부인 척수는 뇌에서 발생한 전기신호를 온몸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만약 척수가 끊어지거나 손상되면 뇌에서 보내는 신호가 몸으로 전달되지 않아 신체의 일부를 움직일 수 없게 된다. 손상된 척수를 복원하는 방법도 현재로서는 없다. 

과학자들은 척수마비 환자들을 위해 뇌에서 보내는 신호를 읽은 뒤 의족, 의수와 같은 로봇에 명령을 전달하는 ‘BMI(뇌·기계 인터페이스)’ 기술을 연구해왔다.
뇌에서 보내는 명령을 감지해 보조장비에게 전달하는 것이다.
실제로 이 기술을 활용해 척수마비 환자가 로봇팔을 이용해 쥬스를 마시거나, 로봇다리에 의지해 걷는 등의 연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연구진이 뇌에 심은 전극과 무선 전기자극 장비의 모습 <사진제공=네이처>

연구진은 한발 더 나아가 보조장비 없이 척수마비 환자들을 움직이게 할 방안을 찾았다. 척수에 전기자극을 줄 수 있는 전극을 직접 심은 것이다.
연구진은 먼저 척수마비 원숭이가 두 발로 일어서거나 걸을 때 뇌에서 발생하는 뇌파를 검출해냈다.
뇌에 심은 센서는 원숭이가 걸어야겠다는 생각을 할 때 나타나는 뇌파를 읽은 뒤 이를 무선으로 척수에 심은 전극으로 보낸다.
척수에 심은 전극은 신호를 받고 두 다리에 전기자극을 준다. 이 방법을 거쳐 척수가 끊어진 원숭이가 6일만에 걸을 수 있었다.
 
김형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바이오닉스연구단 선임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뇌파에서 나온 신호를 분석한 뒤 이를 무선으로 척수에 있는 전극으로 보내는 과정을 거친다”며 “쥐를 갖고 한 실험은 있었지만 영장류에서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현재 연구의 임상 가능성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실제 사용하려면 뇌와 척수에 전극을 꼽아야 하는데 상당히 위험할 수 있어서다.
 
김 선임연구원은 “실제 사람에게 적용하려면 두개골을 열고 뇌에 전극을 꼽지 않는 비침습적인 방법으로도 뇌파를 읽을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를 이끈 크루틴 교수는 “아직 넘어야 할 장벽이 많지만 수년 내에 이를 사람에게 적용할 수 있도록 연구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호섭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11.10기사입력 2016.11.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