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

  패션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첫 입학, 첫 입사, 첫 만남….` 새로운 출발, 새로운 시작은 기분 좋은 설렘을 안겨준다. 특히 요즘같이 취업이 어려운 시기에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에 성공한 직장 새내기들에게 `첫 출근`은 가장 설레는 말일 것이다. 첫 출근을 앞두고 무슨 옷을 어떻게 입을까 고민하다 밤잠을 설치는 사람도 많을 것 같다. 신혜수 신원 베스띠벨리 디자인실장은 "옷차림은 그 사람의 첫인상과 이미지를 결정하기 때문에 회사 분위기와 잘 어울리도록 입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처음 출근했을 때 깨끗한 이미지와 신뢰감을 전해줄 수 있는 옷차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커리어우먼의 옷차림은 심플한 멋을 살린 미니멀 스타일이 대표적이다.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정장이 깨끗하고 단정한 이미지, 신뢰감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몸매가 너무 드러나는 타이트한 옷이나 스커트 트임이 깊어 노출이 심한 옷은 새내기 직장인 옷차림에도 맞지 않고 일을 하기에도 불편하므로 피하는 게 좋다.

 

직장인의 기본, 정장 연출법

정장은 직장인들의 기본적인 차림이다. 정장의 기본 컬러라 할 수 있는 블랙이나 그레이에 밝고 화사한 색을 포인트 컬러로 활용하면 신입사원다운 밝고 풋풋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다. 바지 정장은 적극적인 커리어우먼의 이미지를 잘 표현하는 아이템이다. 특히 매니시(남성적 매력을 강조하는 트렌드)한 바지 정장은 자신감 있고 이지적인 스타일을 강조하는 데 제격이다. 정장 재킷 안에는 화이트 셔츠를 받쳐 입어 당당한 스타일을 강조할 수도 있고, 시폰 소재의 컬러감이 있는 블라우스나 프릴이 달린 블라우스 같은 여성스러운 아이템으로 포인트를 줘도 좋다.
블랙과 네이비, 그레이, 베이지 등 기본 색상의 여성스러운 스커트 정장도 구비해둬야 한다. 스커트 정장 안에는 화이트 셔츠나 스트라이프 패턴이 있는 셔츠, 목이 약간 올라오는 스타일의 니트가 잘 어울린다. 여기에 화이트나 핑크 등 화사한 색상의 재킷을 입으면 적절히 포인트를 줄 수 있다. 디자인은 여성스러운 A라인이나 H라인을 선택하도록 하며 너무 넓거나 좁은 스커트, 트임이 깊은 디자인은 피해야 한다. 원피스는 셔츠 컬러 모양에 무릎선 길이의 단정한 디자인이 어울린다. 블랙이나 네이비, 베이지 색상에 깔끔한 벨트로 포인트를 줘도 좋다.

 

새내기다운 발랄한 캐주얼룩

직장인이라고 항상 사무실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출장과 회식 등 사무실 밖에서 회사 사람들과 어울리는 일이 무수히 많다. 특히 요즘에는 회사 내에서 캐주얼에 가까운 복장을 허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에 맞춘 옷차림도 중요하다.  회식이나 비공식 동아리 모임 등에 참석할 때 캐주얼 차림은 정장을 입을 때와 달리 귀엽고 발랄한 느낌을 부각시키는 것이 포인트. 채명희 아이스타일24 MD(상품기획자)는 "풋풋함을 살리되 자신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코디로 편안함과 자연스러운 느낌을 연출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야상 점퍼는 캐주얼한 멋을 살리기 좋은 대표 아이템이다. 이때 탈착 가능한 퍼가 달려 있는 제품을 선택하면 더욱 실용성이 높다. 안에는 니트 원피스나 터틀넥 니트, 레깅스를 함께 매치해 멋스러움을 살린다. 레깅스는 브라운이나 카멜, 와인 등의 화사한 색상이나 노르딕, 도트 무늬 등 다양한 패턴의 제품이 시중에 나와 있다. 날염 기모 레깅스는 보온성이 좋아 팬츠 대신 하의로 착용해도 좋다. 후드 티셔츠나 맨투맨 티셔츠, 롱 니트와도 잘 어울린다.


단품으로 멋내기

좀 더 젊고 개성 있는 스타일을 연출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단품 아이템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니트 카디건은 재킷보다는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아이템이다. 셔츠와 스커트, 또는 셔츠와 바지를 입을 때 니트 카디건을 입고, 스카프와 같은 소품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좋다. 코트도 유용한 아이템이다. 하프라인 코트에 단정한 셔츠와 포멀한 팬츠를 매치하면 세련된 출근복으로 손색이 없다. 코트 안에 스트라이프 셔츠를 입으면 이지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줄 수 있다. 코트 색상이 블랙이나 그레이와 같은 기본 색상이라면 안에 포인트가 될 만한 색상의 옷을 매치한다.

 

가방ㆍ신발 연출은 이렇게

구두는 기본적으로 옷차림의 색상과 맞춘다. 스타킹 색도 피부색과 가장 비슷한 색을 고르는 것이 무난하다. 너무 높은 힐이나 뾰족한 앞코의 구두보다는 앞코가 둥글고 중간 굽 정도 되는, 발이 편한 스타일의 구두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오래 서 있거나 많이 걸어다녀야 한다면 발이 편한 로퍼나 스니커즈를 선택한다. 가방 역시 옷 색상을 고려해 선택한다. 기본적인 필기구나 서류 같은 것을 넣을 수 있는 약간 큰 크기의 직사각형 디자인이 실용적이다. 

 

 

상하의 다른 색으로 멋내고 노턱 팬츠로 슬림하게

직장 생활을 시작하는 남성 사회 초년생들에게는 깔끔하고 단정한 옷차림이 기본이다. 신입사원인 만큼 기업 문화를 고려하는 동시에 신뢰감을 줄 수 있도록 옷을 입어야 한다. 화려한 색상이나 패턴은 피하고 넥타이나 행커치프, 가방, 신발 등 소품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좋다. 김승택 LG패션 TNGT 디자인 실장은 "단정한 옷차림은 좋은 이미지를 위한 필수 조건이 됐다"며 "사회 초년생들은 유행을 타지 않으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줄 수 있는 의류, 평소 자신이 갖고 있는 옷과 함께 매치가 가능한 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경제적"이라고 말했다.

 

정장 입을때 이것만은 꼭

정장은 입었을 때 보는 사람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가장 먼저 확인해야 할 것은 어깨 부분이다. 어깨에 가로 세로 주름이 생기지 않는지 체크해야 한다. 구김이 많은 옷은 단정하지 못한 인상으로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바지는 너무 크면 허리둘레에 주름이 생겨 흉하므로 벨트를 채우고 손가락이 들어갈 정도의 여유가 적당하다. 바지 길이는 너무 짧거나 지나치게 길어 보이지 않도록 구두 등을 살짝 덮는 정도가 좋다. 셔츠와 타이는 자신만의 개성과 색깔을 과감히 표현할 수 있는 품목이다. 기본적으로 셔츠의 색보다 어두운 톤의 타이를 매는 것이 안정감 있어 보인다. 셔츠와 타이를 톤온톤으로 매는 것도 세련돼 보인다. 올해 유행하고 있는 도트(점) 무늬나 동물 등의 캐릭터가 있는 올-오버 패턴 타이는 세련된 느낌을 주므로 한두 개 정도  있으면 좋다. 그린과 핑크, 블루 등 화사한 색상을 활용해 신입사원다운 산뜻한 느낌을 살리는 것도 좋겠다.

넥타이는 벨트 버클의 중간까지 내려오는 정도의 길이가 적당하다. 최경복 캠브리지멤버스 디자인실장은 "슈트는 무엇보다 기본에 충실하게 입는 것이 가장 좋다"며 "슈트 소매는 셔츠의 소매보다 1~2㎝ 짧아야 하고, 바지는 구두 등에 가볍게 무게가 실리는 정도의 느낌으로 연출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최 실장은 또 "정장에 흰색 양말은 절대 금물이며 셔츠의 목 뒷부분도 재킷 깃 위로 조금 올라오도록 1~2㎝ 높게 연출하라"고 조언했다.

 

정장 연출법

남성은 슈트와 셔츠, 타이 등 기본 아이템을 잘 구비해 둘 필요가 있다. 남성 정장은 다른 의류에 비해 트렌드 변화가 별로 없는 편이다. 따라서 투버튼이나 스리버튼의 싱글 브레스티드 제품이 가장 무난하다. 색상은 기본으로 꼽히는 네이비와 다크 그레이, 블랙 솔리드 정도는 갖추는 것이 좋다. 네이비나 다크 그레이의 경우 다양한 색상의 셔츠, 타이와 매치가 가능해 부담 없이 입을 수 있다. 체크나 스트라이프 정장은 무늬가 진하지 않은 것으로 선택해야 한다. 그레이 계열의 경우 너무 밝거나 광택이 심한 제품은 피해야 한다. 블랙 슈트는 젊은층이 선호하는 색상으로 셔츠와 타이를 잘 매치하면 세련된 느낌을 줄 수 있다. 특히 블랙 슈트는 직장에 다니다 보면 생길 수 있는 경조사 용도로도 한 벌쯤은 꼭 필요하니 미리 검정색 타이와 함께 구입해 두는 것이 좋다.

단조로운 느낌을 피하고 싶다면 `세퍼레이트 룩(Separate Look)`을 시도하는 것도 좋다. 전체적인 색상은 그레이나 블랙 등의 모노톤으로 맞추되 상의와 하의의 컬러를 다르게 하고 스웨이드 소재의 구두를 신거나 니트 소재 혹은 체크 무늬의 타이로 포인트를 주면 된다. 신입사원이라면 몸에 적당히 피트돼 슬림한 실루엣을 연출하는 것이 한결 날렵한 느낌을 줄 수 있다. 슬림하게 보이고 싶다면 허리라인이 잘 잡혀 있는 재킷으로 자연스럽게 몸을 감싸는 듯한 디자인을 선택하도록 한다. 바지는 허리 주름을 없애 하체가 굵어보이지 않고 다리가 길어보이는 장점이 있는 `노 턱(No Tuck) 팬츠`가 세련돼 보인다.

 

캐주얼 연출법

최근에는 정장뿐 아니라 비즈니스 캐주얼을 허용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비즈니스 캐주얼은 단정함을 잃지 않으면서도 활동성이 좋고 입는 사람과 보는 사람 모두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비즈니스 캐주얼은 보통 셔츠와 재킷에 면바지나 울바지로 연출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캐주얼한 느낌을 살리는 가방이나 신발을 소품으로 이용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캐주얼이라고 해서 아웃웨어로 사파리나 점퍼 등을 입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특히 젊은층은 사회에 첫발을 내디뎠는데도 학창 시절에 즐겨 입던 아이템을 주로 활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몸에 달라붙는 티셔츠, 청재킷, 모자 달린 티셔츠 등은 피해야 한다.

비즈니스 캐주얼 차림에는 소품과의 조화도 신경을 써야 한다. 슈트용 구두보다는 로퍼 스타일 컴포트 구두나 요즘 유행하는 스니커즈를 신는 게 멋스럽다. 단 색상은 블랙이나 브라운으로 선택해 너무 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수납을 위한 소품도 필요하다. 주머니에 휴대폰이나 수첩, 지갑 등을 넣어 불룩한 모양이 되면 외관상 좋지 않기 때문이다. 비즈니스 캐주얼에는 모던한 디자인의 숄더백이나 손에 들고 다니는 보스턴백이 잘 어울린다.

■ <용어 설명>
노턱 팬츠 : 허리에 주름 없는 팬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주연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2.02.10기사입력 2012.0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