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T트랜드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여러 IT매체와 연구기관에서 공통적으로 주목하는 IT 트렌드가 있다. 바로 웹 제작 표준언어인 HTML5(잠깐용어 참조)다. 미국 IT전문매체 매셔블의 창업자 피트 캐시모어는 2012년 10대 IT 키워드 중 하나로 HTML5를 꼽았고, 국내 삼성경제연구소 역시 새해 유망기술로 HTML5를 선정했다. 

 

HTML5, 다매체 시대의 필수도구

HTML5를 쉽게 표현하면 신규 표준언어다. 다만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언어가 아니라 인터넷 사이트를 만들 때 사용된다. 신규 표준언어가 중요한 이유는 그동안 여러 곳에서 제각각 다른 언어를 사용해왔기 때문이다. 비록 HTML 4.01이라는 구식 표준어가 있었지만, 웹페이지상에서 비디오, 오디오, 그래픽 등의 기능을 구현하기엔 한계가 있었다. 그래서 도입된 어도비(adobe)사(社)의 플래시(flash), 마이크로소프트(MS)의 실버라이트(silverlight), 선마이크로시스템스의 자바(java) 등이 표준어를 보완하는 외래어의 역할을 했던 셈이다.

HTML5 활성화의 계기는 인터넷을 사용하는 기기가 PC에서 스마트폰, 태블릿PC, 스마트TV 등으로 확대되면서 마련됐다. 서로 사용하는 언어가 다르면 소통이 어려운 것처럼 웹 표준언어를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같은 콘텐츠를 PC, 스마트폰, 태블릿PC, 스마트TV 등에서 구현하기 어려웠다. 현재 스마트폰, 스마트TV, 태블릿PC 등에서 소프트웨어나 콘텐츠를 제공하려면 각 기기와 운영체제에 맞게 따로 앱을 제작해야 한다. 조만영 미래웹기술연구소 대표는 “개발자 입장에서는 하나의 앱을 만들려 해도 스마트폰, 스마트TV, 태블릿PC 등과 안드로이드, iOS 등을 모두 고려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비용이 갑절로 들어간다. 하지만 앱이 아닌 웹에서 모든 것을 구현하면 각종 전자기기에 웹브라우저만 장착하면 된다. 이는 웹사이트를 필요로 하는 업체, 전자기기 업체, 소프트웨어 개발자 모두에게 이득이다”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IT업체들 HTML5에 주력

기기 간, 플랫폼 간 호환성과 개발비용 절감이라는 경제성 외에도 HTML5가 부상할 수 있는 요인은 기능성이다. 당초 HTML5의 최대 한계는 동영상·음악 재생, 그래픽 구현 등이었다. 이 점이 어도비사의 플래시 사용을 포기하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했다. 특히 웹사이트의 화려함을 중시하는 한국에서는 플래시 사용률이 유독 높았다. 하지만 구글, 애플, MS가 앞서서 HTML5 활성화에 나서면서 전세는 역전됐다. 조만영 대표는 “구글은 크롬 브라우저와 안드로이드 OS에서 일찌감치 HTML5로 제작된 콘텐츠를 볼 수 있도록 지원했고, HTML5로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특허기술을 구매해 공짜로(오픈소스) 뿌렸다. 애플은 아이폰, 아이패드에 플래시를 지원하지 않아 모바일 웹에서 HTML5 활성화에 큰 기여를 했다. HTML5의 기능은 지금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MS 역시 새 웹브라우저인 익스플로러9부터 HTML5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자 플래시의 소유주인 어도비도 HTML5에 주력하고 있다. 어도비는 지난 2011년 10월 HTML5 기술로 앱을 제작할 수 있는 폰갭(PhoneGap) 개발업체 니토비를 인수했다. 폰갭을 통해 앱을 개발하면 안드로이드, iOS, 블랙베리 등에서 호환된다.

인터넷 업체들도 HTML5 시대에 대처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모바일 앱스토어를 대체하는 ‘스파르탄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 프로젝트는 앱스토어를 거치지 않아도 사파리나 크롬 등의 브라우저를 통해 페이스북 앱을 사용할 수 있게 하는 프로젝트다. 여기서 제작되는 앱은 모두 HTML5로 제작된다. NHN, 다음 등 국내 업체들도 플래시 사용을 단계적으로 줄이고 HTML5로 대체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HTML5가 활성화되면 현재 ‘앱’ 위주의 콘텐츠 유통체계가 전면 뒤바뀔 것으로 보는 관측도 있다. 윤석찬 다음커뮤니케이션 팀장은 “향후 모바일 웹이 앱과 공존할 것으로 보인다. 기기 간 호환성을 고려하면 웹의 영향력이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웹의 적용범위가 기존 스마트기기에서 냉장고, 조명, 세탁기 등 가전제품, 자동차, 기계까지 확대될 수도 있다. 조만영 대표는 “표준만 정해지면 여러 기기에 웹브라우저가 접목될 수 있다. 웹을 통해 각종 기기를 조작하는 웹 운영체제(OS)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잠깐용어

HTML5 : 웹사이트를 만들기 위한 기본 프로그래밍 언어인 HTML(Hyper Text Markup Language)의 최신 규격.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형중 기자자료제공 매경이코노미
발행일 2012.01.15기사입력 2012.01.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