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해외여행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미국 애리조나에 위치한 그랜드캐니언은 가장 조용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소리없이 강한 여행지이다.


우리는 꿈꾼다. 새소리마저 들리지 않는 고요하고 적막한 나만의 공간을. 그곳에 가면 조용히 나를 돌아보고 온전히 나에게만 집중 할 수 있으니 말이다. 세계는 넓고 조용한 곳은 많다. 그야말로 '무음모드'가 잘 어울리는 세계 속 고요한 여행지 6곳을 엄선했다. 기사를 읽을 때도 속으로 조용히 읽으면 더 감칠맛이 나지 않을까. 자, 그럼 이제 조용히 눈으로만 기사를 따라오시라. '쉿!'

 

◆ 크로노츠키 자연보호구역

 

러시아 크로노츠키 자연보호구역은 캄차카반도 동부에 위치한다. 태평양과도 맞닿아 있다. 광활한 대지에 화산과 삼림, 툰드라 등이 펼쳐져 있고, 700마리가 넘는 곰이 살고 있다. 스텔러바다사자, 홍연어, 무지개송어를 비롯한 많은 생물종도 볼 수 있다. 이 지역은 유라시아에서 가장 높은 활화산이기도 하다. 113억㎡의 광활한 이 지역은 오직 과학자들과 극소수의 여행객들만 탐험이 가능할 만큼 고요 그 자체다.

 

◆ 미국 애리조나 그랜드캐니언 동굴

 

미국 애리조나에 위치한 그랜드캐니언 동굴에서는 가장 조용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다. 지하 70m 아래의 공간에서 세계에서 가장 깊고, 조용한 호텔방을 빌릴 수 있다. 호텔 투숙객 외에는 아무도 거주하지 않는 미국의 가장 큰 건조 동굴에서 하룻밤을 지내다 보면 자신만의 세계에 빠진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어두운 동굴 속에 형형색색의 등불이 놓여 있고, 동굴 벽과 바닥의 흰색 칼슘 결정체들이 반짝이며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 미국 워싱턴 올림픽 국립공원

 

미국 워싱턴에 위치한 올림픽 국립공원은 독특한 온대 우림 서식처로 유명하다. 풍부한 빙하로 덮인 봉우리와 태평양 연안의 황야를 포함하고 있다. 광대한 원시림에 둘러싸인 모습도 구경할 수 있다. 여러 가지 기후가 공원 내 어우러져 다양한 생태환경을 엿볼 수 있다. 리버 트레일을 따라 5㎞를 등산하는 원스퀘어인치에서 이끼 낀 통나무들과 연어색 바위들을 찾아보는 재미도 즐길 수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미국 워싱턴 올림픽 국립공원


◆ 캐나다 그래스랜즈 국립공원

 

그래스랜즈 국립공원은 몬태나 국경을 따라 서스캐처원주 남쪽에 위치해 있다. 독특한 자연경관과 기후가 나타나며, 캐나다에서 검정꼬리를 가진 프레리개 무리들의 유일한 서식지이기도 하다. 북미산영양, 홍갈색매, 프레리방울뱀, 작은뿔도마뱀 등도 거주한다. 독특한 지형과 지질학적인 가치를 인정받아 야영과 부대시설 등의 설치를 금지한다. 그래스랜즈 국립공원에서는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 풀이 바람에 스치는 소리만이 들리는 적막함을 느낄 수 있다.

 

◆ 태국 수안 모크 사원

 

수안 모크 사원은 태국에서 단 두 군데뿐인 명상 센터다. 불교 명상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는 이들에게 10일 동안 명상 훈련을 제공한다. 불교 교리에 대한 담화와 명상 수련 프로그램으로 이뤄져 있다. 중간에 간단한 식사를 세 차례 제공한다. 10시에는 기숙사의 전기가 나가 불빛이나 각종 전자기기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 참가자들은 값싼 식사 외에는 별도의 비용이 들지 않는다. 이곳에서 바쁜 일상에 쉼표를 찍는 경험을 할 수 있다.

 

◆ 한국 강원도 점봉산 곰배령

 

국내에도 고요하고 적막한 곳이 존재한다. 강원도 두메산골 중 한 곳인 곰배령이 그곳. 곰배령은 강원도 인제군 점봉산에 위치한다. 설악산과 마주하고 있는 점봉산은 '활엽수가 이룬 극상의 원시림'이라는 찬사를 받는 곳. 점봉산을 따라 걷다 보면 원시림 끝에 곰배령을 만날 수 있다. 봄과 여름이 되면 곰배령에는 들꽃이 만발한다. 화려한 꽃물결과 고요한 풍경이 여행객들을 반긴다. 돗자리를 미리 준비해 그 위에 누워 신선한 공기와 고요한 순간을 만끽해보면 좋다.

 

장주영, 김지현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3.21기사입력 2016.03.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