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

  패션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패션 매거진 등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인터뷰 기사 중 해당 인물의 가방 속을 공개해 그의 라이프스타일과 사생활을 가늠하게 하는 방식이 있다.

경우에 따라 비중이 다르겠지만 대개는 연출이다.

어느 남자가 그렇게 멋진 브랜드의 좋은 물건들로 잘 모아서 날마다 갖고 다니겠는가?

하지만 가방 속을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는 건 사실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어떤 이의 서가를 보면 그가 어떤 생각과 취향을 갖고 있는지 알 수 있고, 냉장고를 열어보면 라이프스타일을 알 수 있다.

날마다 갖고 다니는 가방 속이라면? 어떤 일을 하는지, 하루 일과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 수 있을 뿐 아니라 성격도 추측 가능하다.

화장품이나 소지품을 잡다하게 소지하는 여성이라면 더 쉽다.

 

남성들은 대개 특별한 이유 없이 가방을 바꾸거나 속을 정리해서 채워 넣지 않는다.

스타일이 각기 다른 가방을 두세 개쯤 갖고 다니는 남자도 드물지만 옷이나 상황에 맞춰 가방을 자주 바꾸지도 않는다.

일주일이나 몇 주 정도는 한 개의 가방을 계속 갖고 다닌다. 물론 안에 든 물건도 크게 바뀌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더 무난하고(어디에나 잘 어울려야 하니까), 더 가볍고(당연하다), 더 편리한(빠르게 물건을 넣고 뺄 수 있는) 가방이 필요하다.

 

그런데 멋이란 변덕스럽고 까다로운 미인과 같아서 무작정 편하기만 하면 또 매력이 떨어진다.

코트와 점퍼에 두툼한 가죽가방이 어울리는 계절에는 심플하고 가벼운 백팩이 감각 있어 보이지만 요즘처럼 남녀노소 백팩을 메고 다닐 때는 얘기가 좀 다르다. 편하고 캐주얼한 것만 찾다보면 깔끔한 멋을 잃기 쉽다.

 

숄더백은 이럴 때 빛이 난다.

백팩만큼이나 수납이 편하고 컬러나 소재만 잘 고르면 어지간한 자리나 차림에도 별 문제가 없다.

대부분 손잡이 옆에 떼었다 붙였다 하는 숄더스트랩이 함께 있어 TPO에 맞춰 응용 가능하다. 이땐 똑 떨어지는 정장만 피하면 된다.

 

숄더백의 미덕은 가벼운 무게에 있으므로 패브릭 소재가 많이 나와 있다.

하지만 100% 천으로 된 것보다는 부분적으로 가죽이나 스웨이드 등으로 트리밍 된 디자인이 좀 더 고급스러워 보인다.

앞뒤나 옆에 아웃포켓이 여럿 달린 흔한 디자인을 떠올리는가?

학생처럼 보이거나 카메라 가방처럼 보이기 때문에 직장인에게는 권하고 싶지 않다.

같은 이유로 ‘파이핑’이라 해서 가방 테두리에 가죽이나 다른 컬러로 쭉 둘러 트리밍한 디자인도 피하는 게 좋다.

 

포켓이 전혀 없으면 수납이 불편하므로 도드라지지 않는 심플 디자인을 찾아보자.

컬러는 당연히 차분한 게 좋지만 올블랙, 올브라운은 지루하고 밋밋하다.

숄더스트랩이나 포켓 등 어딘가 한 두 부분 포인트 컬러가 들어간 디자인이 산뜻해 보인다.

 

잘 고르는 것도 중요하지만 잘 메는 것도 중요하다.

아무리 수납이 편해도 가방 안에 너무 많은 물건을 넣지 않아야 보기도 좋고 수명도 오래간다.

가방 공간 전체를 100으로 볼 때 50~60% 정도만 채우는 게 이상적이다.

그리고 가방은 옷에 맞춰 바꾸지 않더라도 좋으니 스트랩의 길이는 날마다 거울 앞에 서서 최적의 위치를 유지하게 조절해야 한다.

당신의 키를 5cm 커보이게, 작아보이게도 만드는 매직 포인트다.

 

 

 

박윤선(기업커뮤니케이션&컨설팅그룹 네오메디아 편집국장) / 사진 로디나트(LODINATT)자료제공 Citylife
발행일 2016.06.29기사입력 2016.06.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