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오랜만에 신인 선수의 우승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바로 신인왕 레이스 1위를 달리고 있는 국가대표 출신 이소영(19·롯데)입니다.

19살 신인 이소영은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 오픈에서 국가대표 선배 박결의 추격을 따돌리고 생애 첫 승을 거뒀습니다.

 

이소영의 무기는 ‘정교한 드라이버샷’입니다. 프로골퍼와 주말골퍼를 막론하고 누구나 가장 원하는 비밀병기입니다.

이소영은 올 시즌 평균 254.10야드의 드라이버샷을 때리면서 장타 랭킹 5위에 올라 있습니다.

그런데 페어웨이 적중률이 무려 81.06%나 됩니다.

아이언의 그린 적중률은 75.48%로 5위입니다.

장타를 때리면서도 한 라운드에서 2홀 정도만 페어웨이를 놓친다니 놀랍습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그럼 이제 비결을 알아보겠습니다. 집요한 질문 끝에 이소영의 ‘정교한 장타’ 비결을 찾아냈습니다.

먼저 이소영은 “드라이버샷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 ‘임팩트부터 폴로스루 구간’의 스피드를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연습했다”고 설명합니다.

주말골퍼 표현을 빌리자면 ‘드라이버를 뿌려준다’는 겁니다.

 

물론 연습법도 있습니다. 이소영은 “스윙의 앞부분(폴로스루 구간)에서 스윙 스피드를 높이는 감각을 찾기 위해서는 먼저 왼손만으로 드라이버를 거꾸로 잡고 실제 스윙하듯 하면서 폴로스루 구간에서 힘껏 스윙했다”고 자신만의 연습법을 알려줬습니다.

 

물론 이때 체중 이동이 제대로 돼야 하기 때문에 ‘왼발 안쪽’에 체중이 잘 실려서 버텨줘야 합니다.

 

이소영은 “폴로스루 구간에서 스윙 궤도가 잘 나오고 스피드가 생겨야 볼이 원하는 방향으로 간다”고 말한 뒤 “주말골퍼들은 다운스윙에서 힘을 너무 많이 쓰기 때문에 폴로스루 구간에서 클럽 헤드를 제대로 던져주지 못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여기서 한 가지 더. 이소영의 드라이버샷을 잘 보면 살짝 주저앉았다가 일어서며 샷을 하는 듯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지면 반발력을 이용하기 위해 살짝 주저앉았다 일어선다”고 말한 이소영은 “하지만 어드레스 때부터 무릎을 충분히 굽혀주고 스윙을 하기 때문에 몸이 벌떡 일어나는 일은 없다”고 설명합니다.

이어 주말골퍼도 무릎을 생각보다 조금 더 굽히면 안정적으로 스윙을 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제 마지막 포인트. ‘뿌려준다’는 동작을 제대로 하기 위한 팁입니다.

이소영은 의외로 ‘팔’이 중요하다고 얘기합니다.

“다운스윙을 한 드라이버 헤드를 앞으로 잘 던져주기 위해서는 팔을 잘 던져줘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임팩트 때 오른쪽 어깨를 잡아주고 팔을 앞으로 힘차게 던져주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다운스윙은 몸통과 어깨로, 그리고 임팩트 이후 폴로스루는 팔을 이용해서 하는 겁니다.

이렇게 하면 ‘힘’이 아니라 ‘헤드 스피드’로 볼을 치기 때문에 불필요한 사이드 스핀이 걸리지 않습니다.

 

 

 

조효성 기자 / 사진 : 박태성 기자자료제공 매경이코노미
발행일 2016.08.01기사입력 2016.08.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