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페어웨이 우드샷, 잘 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페어웨이 우드샷을 할 때는 ‘강하게’ ‘힘차게’라는 단어를 잊어야 합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6 시즌 베트남에서 열린 달랏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이후 최근 카이도 MBC플러스 여자오픈에서 폭염을 뚫고 시즌 2승째를 달성한 조정민의 모습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일단 참 쉽게 칩니다. 피니시도 예쁘게 만들어지죠.

그런데 볼은 200야드 가까이 날아가기도 합니다. 어떻게 된 걸까요.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조정민은 “페어웨이 우드샷이라고 해서 힘껏 칠 필요가 없다. 각 클럽마다 보내야 하는 기본 거리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불필요하게 너무 잘 맞아도 다음 샷을 공략하기 힘들어진다”고 말합니다.

 

조정민은 ‘심플 스윙’을 강조합니다. ‘하나~둘’ 하듯 리듬감이 좋죠.

프로골퍼들의 스윙을 보면 백스윙 톱 구간에서 임팩트 구간으로 갈수록 클럽에 가속이 붙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조정민은 “백스윙을 여유 있게 하고 이후 다운스윙부터 피니시까지 부드럽게 한 동작으로 스윙하면 ‘가속’을 생각할 필요가 없이 자연스럽게 가속이 된다”고 말합니다.

 

주말골퍼들은 자연스럽게 되는 이 동작을 억지로 만들려고 하기 때문에 실수가 나오는 거죠.

 

자 그럼 ‘조정민표 우드샷’을 따라 해볼까요.

 

백스윙은 편안하게 ‘하나’라는 박자로 해보세요.

억지로 너무 큰 백스윙 톱을 만들 필요는 없습니다.

 

팔이 아닌 ‘몸통’으로 자신이 할 수 있는 만큼만 하세요.

그리고 왼발을 디뎌주는 느낌으로 체중을 싣고 페어웨이 우드의 헤드가 볼을 지나가게 스윙합니다.

절대로 ‘끊어지는’ 느낌이 들면 안 됩니다.

표현을 하자면 ‘휙~’이라는 느낌입니다.

‘딱!’이라는 느낌이 들면 안 됩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스윙이 끊어진다는 것은 인위적으로 임팩트 모양을 만드는 겁니다.

인위적으로 임팩트 모양을 만들면 절대로 일관성 있는 스윙을 할 수 없습니다.

 

백스윙 톱부터 피니시까지 ‘한 동작’입니다.

백스윙 때 ‘하나’ 하고 ‘둘’이라고 세면서 피니시까지 한 번에 가세요.

물론 몸이 뒤로 넘어가거나 주체할 수 없는 속도의 스윙을 하면 안 됩니다.

 

샷의 가속도는 일부러 만들지 마세요.

편안하게 스윙하면 스윙은 자연스럽게 가속도가 생깁니다.

무더운 여름, 힘껏 볼을 치다간 체력이 빠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오히려 더운 여름이 우드샷의 부드러운 리듬을 연습하기 좋은 계절입니다.

 

거리는 좋은 스윙을 하면 그만큼 많이 나갑니다.

거리는 잊고 백스윙 톱부터 피니시 동작까지 부드럽게 한 동작으로 해보세요.

자신감이 붙을수록 조금씩 스윙은 빨라지니 걱정하지 마시고요.

참, 임팩트 이후에 볼을 좀 더 보내려고 몸이 앞으로 나가게 하거나 손을 밀지 마세요.

그저 편안하게 연습 스윙하는 것처럼 ‘원운동’을 하면 됩니다.


 

 

조효성 기자자료제공 매경이코노미
발행일 2016.08.16기사입력 2016.08.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