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112년 만에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돌아온 골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만난 최경주 남자골프 대표팀 코치의 표정은 선수만큼 상기된 모습이었습니다.

최 코치는 ‘첫 코스 분석’에 나섰습니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면 코스 레이아웃, 벙커, 티샷 방향 등을 살필 것 같죠?

최 코치는 큰 숲을 먼저 봐야 한다며 주위를 살피기 시작했습니다.

 

최 코치는 이날 동행한 기자에게 “먼저 클럽하우스를 나오면서 코스가 위쪽으로 있는지 아니면 아래쪽에 위치하는지 봐야 한다”고 말합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최 코치는 “클럽하우스가 코스보다 위쪽에 있으면 출발은 내리막으로 하지만 마지막 4~5개홀은 오르막이죠. 힘이 빠질 때 오르막이니 힘으로 이겨내야 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올림픽 골프 코스는 거의 평지에 위치해 있습니다.

 

다음은 ‘바람’을 살필 차례입니다. 평지라면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으니까요.

최 코치는 올림픽 골프 코스로 들어와 제일 먼저 나무와 러프, 갈대 등을 살펴봅니다. 바람의 방향을 보는 겁니다.

“만약 갈대나 러프 지역 긴 풀이 이렇게 한쪽으로 심하게 휘어 있다면 대부분 바람이 한쪽으로 부는 증거죠. 풀 끝을 보세요. 다 부스러지듯 심하게 갈라졌죠? 바람이 세다는 겁니다. 서로 부딪히며 이렇게 된거죠”라며 풀 끝도 보여줬습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첫 홀 뒤바람 분다면 후반 홀은 어려운 코스

클럽하우스가 코스보다 높으면 마지막 4~5홀은 오르막

 

이제 1번홀입니다. 어떤 점을 봐야 할까요.

500야드가 넘는 파5홀이지만 뒤바람이 불어 2온을 할 수 있는 홀입니다.

 

그런데 오히려 “이런 코스가 어렵다”며 살짝 얼굴을 찡그립니다.

“이렇게 초반에 뒤바람이 불면 체력이 살짝 떨어지는 후반 마지막 4~5개 홀은 맞바람을 맞으며 플레이를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집중력도 좀 떨어지는 상황에 맞바람이니 비거리도 짧아지고 아이언샷 거리를 맞추기도 어려워집니다.

 

가장 중요한 티샷이 떨어지는 지점.

 

최 코치는 “정말 머리를 잘 썼다. 왼쪽이 위험 지역이면 반드시 오른쪽 티샷이 떨어질 만한 공간에 벙커가 있다. 좀 짧게 치거나 아예 넘겨야 하는데 자칫하면 1~2타 잃기 쉽다”며 “대부분의 코스 설계가들이 이렇게 선수들을 압박한다. 벙커가 있다면 위험 지역에 볼이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한 것 아니면 그쪽으로 볼이 오도록 유도하는 것이다”라고 합니다.

 

물론 벙커의 특성도 파악해야 합니다. 살짝 푸석하며 흙이 많은 벙커는 선수들이 가장 좋아한다고 합니다.

 

모래를 칠 때 ‘탁’ 하고 들어가는 맛이 있고 스핀 컨트롤도 쉬워서죠.

하지만 똑같은 벙커라도 흙이 많은 벙커는 페어웨이에서는 절대 빠지면 안된다고 합니다.

살짝 볼이 묻히면서 볼을 제대로 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금메달 도우미’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다고요?

그런데 최 코치는 가장 중요한 것이 ‘멘탈’이라고 합니다.

미스샷이 나오면 보통 ‘스윙’에서 원인을 찾지만 진짜 원인은 미스를 하기 싫은 심리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제 생소한 골프장으로 갈 때 꼭 체크해야 할 포인트를 아셨나요?

올림픽 금메달을 응원하며 여러분도 굿샷 하세요.


 

 

조효성 기자자료제공 매경이코노미
발행일 2016.08.22기사입력 2016.08.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