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해외여행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꽃·해산물 축제에 기찻길 자전거 여행까지…뉴질랜드 청춘투어

'푸를 청(靑), 봄 춘(春)'. 정확히 14년 전이다. 일기 서두를 이렇게 시작했다.

'내 생에 봄날은 갔다'고. 그런데, 문득, 그러니깐, 지금, 다시 든 생각.

과연 봄날이란 게 있었을까. 가을, '공간이동'의 여행이 떠오른 건 필시 '청춘' 때문이었을 게다. 추석을 앞둔 가을. 딱 10시간의 암전, 그리고 봄이라니.

뉴질랜드의 9월은 인생으로 치면 청춘 같은 느낌이다.

'겨울의 끝'과 '봄의 시작'이 공존하는 시기니.

마침, 9월부터 11월까지 해산물, 음악, 디자인까지 성큼 다가온 봄을 맞이하려는 다양한 타메의 축제들이 줄줄이 이어진다. 남북으로 1600㎞, 위도 34도에서 47도로 길게 뻗은 지역을 일주하며 지역별 테마에 맞춘 청춘투어라니. 

 


#1 알렉산드라 꽃의 축제…2만송이 꽃으로 장식된 무대차 퍼레이드


우선 꽃부터 볼까. 볼 것 없이 알렉산드를 찍어야 한다.

북섬 아닌 남섬 하고도 센트럴 오타고(Central Otago)의 중심 마을.

산업혁명 시대 금광 산업이 쇠락한 뒤 현재는 과수업과 와인산업이 번성하고 있는 포인트다. 매년 벚꽃이 활짝 필 즈음인 9월 마지막 토요일이 골든 타임.

'알렉산드라 꽃의 축제(Alexandra Blossom Festival)'가 열린다.

알렉산드라의 특수 문자와 공동체 의식을 기리기 위해 시작된 축제.

올해로 정확히 환갑(60주년)이다.

메인 이벤트는 2만송이가 넘는 꽃으로 장식된 이동식 무대차의 퍼레이드.

 꽃축제 즐기는 Tip 

올해는 9월 23일부터 26일까지 축제가 진행. 공식 사이트(www.blossom.co.nz)에서 일정 및 관련 정보 확인.

 


#2 오타고 센트럴 레일 트레일…150㎞ 기찻길을 자전거로 여행

△ 총 150㎞의 길이의 옛 기찻길을 자전거 전용도로로 조성한 뉴질랜드 오타고 센트럴 레일 트레일.


청춘을 찾으러 공간이동을 한 투어에 자전거가 빠질 수 없는 법.

알렉산드라가 위치한 센트럴 오타고는 사실 자전거의 메카다.

특히 수일에 걸쳐 여행하는 '오타고 센트럴 레일 트레일(Otago Central Rail Trail)'이 압권.

게다가 그 분위기라니.

오타고 센트럴 레일 트레일은 옛 기찻길을 자전거 전용도로로 조성한 놀라운 곳이다.

총 150㎞의 길이를 훑고 가는 자전거와 하이킹 코스로 나뉜다.

그러니 이곳에서만큼은 청춘을 버리며 아득바득 살아온 독기를 내려놓아야 한다.

잠시 경치를 감상하며 쉬어갈 수 있는 장소가 곳곳에 마련돼 있으니, 느긋함과 여유만 갖추면 끝. 뉴질랜드 남섬의 매력을 제대로 탐구할 수 있는 시간이다. 

 자전거 트레일 Tip 

현지 투어 업체를 통해 숙소 예약과 자전거 대여 및 짐 운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3 가리비에 맥주·와인 즐기는 코로만델 휘티앙가 가리비 축제


여행에 먹방이 빠질 수 없는 법.

이맘때 먹거리라면 무조건 가리비다.

한국에서 대하와 전어가 판을 칠 즈음 뉴질랜드의 코로만델(Coromandel)은 가리비 천국으로 돌변한다.

오클랜드에서 바다 건너 하우라키 만(HaurakiGulf)의 동쪽 끝자락에 위치한 코로만델에서는 매년 늦겨울과 초봄에 '휘티앙가 가리비 축제'가 펼쳐진다.

무슨 가리비 정도 먹으러 사람들이 갈까, 생각한다면 오산.

휘티앙가 가리비 축제는 해마다 입장권이 매진될 정도로 베스트 셀러 축제로 꼽힌다.

축제 기간 중에 장렬히 전사(?)하는 가리비 종족만 매일 10만여 개.

가리비 외에도 이 지역 최고의 해산물과 함께 다양한 음식과 와인, 맥주, 수제 식품을 함께 맛볼 수 있다.

항만을 끼고 약 60개의 판매대가 들어서며, 뉴질랜드에서 내로라하는 라이브 공연들도 펼쳐진다. 

잊을 뻔했다. 코로만델 인근의 머스트 시(must see) 포인트인 '하헤이 해변(Hahei Beach)'.

보트를 타거나 낚시를 하기에 천혜의 조건을 갖춘 곳이다.

북쪽 해안선과 앞바다 섬 사이는 해양보호구이니 물 한번 끝내준다.

스쿠버다이빙이나 카약을 즐기기에 최고의 포인트. 해변 동굴인 커시드럴 코브 (Cathedral     -->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