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피아트 ‘올 뉴 500X’의 첫인상은 앙증맞고 엣지 있다. 이 모델은 친퀘첸토(500)의 SUV 버전이다.
친퀘첸토가 그랬듯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차를 운전하는 사람조차 귀여워 보이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특히 여성 고객이라면 거의 모두 ‘예쁘다’며 탄성을 자아낸다. 만화 속에 등장할 법한 예쁜 외관부터 경쟁력을 갖춘 차다. 

친퀘첸토의 몸집을 부풀려 실용성까지 끌어낸 올 뉴 500X 외관에는 이탈리아 감성이 많이 묻어난다.
동글동글하게 생긴 헤드램프가 아기자기한 맛을 더한다.
전구(벌브)타입 주간주행등과 HID 헤드램프를 적용했는데 마치 사람 눈동자 같다. 

피아트는 귀여운 외관에 어울릴 법한 11가지 다양한 색상을 마련했다.
시승차는 광택 없는 갈색 계열(브론조 마그네티코 오파코)이었는데, 어느 곳에 차를 세워도 한눈에 들어올 만큼 독특했다. 

내부 인테리어는 깔끔하다. 동글동글한 버튼이 500X의 앙증맞은 외관과 맞물린다.
큼직하고 단순하게 배치된 각종 컨트롤 버튼과 다이얼은 직관적인 사용을 가능하게 도와준다.
계기판은 단순한 느낌이지만 아날로그적 감성을 실었다. 스티어링휠은 D컷으로 스포츠 감각을 얹혔다.
전체적으로 실내 공간 역시 단순하면서도 귀여운 이미지를 강조했다. 

경쟁 모델에 비해 크기가 작지도 않다. 차체 크기는 전장 4250~4270㎜, 전폭 1795㎜, 전고 1620㎜로 국산차 티볼리, QM3, 트랙스보다 크다.
피아트가 경쟁 상대로 지목한 미니 컨트리맨보다도 약간 크다.
뒷좌석이 넓지 않지만 성인 둘이 타기에 넉넉하다. 여성이라면 3명이 타도 거뜬하다. 실내 수납공간도 넓혔다.
조수석 앞 대시보드 부근에 위아래로 열리는 글로브 박스는 알찬 수납공간으로 평가받을 만하다.
그 자리에 있던 에어백은 대시보드 위로 올라갔다. 

주행 성능도 기대 이상이다. 500X 크로스 모델은 최고 출력 140마력, 최대 토크 35.7㎏·m 힘을 내는 2.0 디젤 엔진이 탑재됐다.
속도를 올릴 때 버거운 느낌이 없다. 9단 변속기의 부드러운 변속과 맞물려 주행이 매끄러웠다. 디젤 엔진임에도 소음과 진동이 크지 않다.
500X 9단 변속기는 90㎞/h 정도에서 최고단인 9단을 사용한다.
실주행에서 많이 쓰는 90~100㎞/h에서 효율을 높이겠다는 계산에서다.
결론적으로 도심과 아웃도어를 두루 다니는 ‘조용히 튀고 싶은’ 여성 고객에게 어울리는 모델이라는 생각이다.
다만 여성 고객에게 스티어링휠 핸들링이 다소 무거울 수도 있겠다는 느낌이다.
트렁크도 좀 좁다. 2열을 폴딩했을 때 1000ℓ 공간을 확보한다. 4인 가족이 야외 활동을 하기는 다소 부족한 공간이다.
복합 기준 공인연비는 12.2㎞/ℓ. 고속도로와 도심을 아울러 100㎞ 정도를 운행해보니 13.8㎞/ℓ가 나왔다. 
친퀘첸토와 달리 500X는 운전보조장치인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후방 카메라, 후방 교행 모니터링 시스템(후진 때 장애물 감지)을 빠뜨리지 않았다. 

가격은 2990만~3980만원. 피아트는 9월 동안 60개월 무이자 할부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선납금 20%를 납부하면 이자 비용 부담 없이 피아트 500X를 구매할 수 있다.
프리미엄 블랙박스와 하이패스 단말기도 무상으로 달아준다. 
 
사진=FCA제공

 

명순영 기자자료제공 매경이코노미
발행일 2016.09.19기사입력 2016.09.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