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해외여행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프랑스 북쪽의 작은 나라 벨기에.
어떤 사람들은 브뤼셀, 브뤼헤 정도 둘러보면 볼 것 없는 나라라 하기도 하지만 바다와 숲으로 이루어진 이 나라에는 구석구석 숨어 있는 아름다운 곳과 맛있는 먹을거리가 너무도 많다.

벨기에에서 제일 먼저 생각나는 것은 초콜릿과 맥주이다.
고디바(Godiva), 노이하우스(Neuhaus) 등 세계 최고로 손꼽히는 명품 브랜드들이 벨기에에서 만들어졌다.
그리고 프랑스의 와인만큼 유명한 벨기에 맥주. 각 지역을 대표하는 수백 개의 맥주 양조장이 서로 솜씨를 뽐내가며 자신들만의 독특한 맥주를 만든다.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소비된다는 라거도 있지만 진한 맛의 에일과 수도원 맥주가 아무래도 벨기에에서는 우선이다.

수도원 맥주 중 특히 주목할 것은 트라피스트(trappist) 맥주이다.
트라피스트 수도회에서 엄격한 기준으로 검증하고 로고를 수여하는, 극소수의 수도원 맥주에만 붙일 수 있는 이름이다.
현재 세계에는 12개의 트라피스트 맥주가 있고 그중 상당수가 벨기에에 있다. 한국에 수입되는 것도 있다.
 
트라피스트 맥주는 수도원 안에서 수도사들이 직접 만들고 수도원의 생활 방식에 맞게 생산·판매가 이루어져야 하므로 이익 추구를 목적으로 하지 못한다.
수익금은 중세부터 이어온 본래 목적에 맞게 수도원의 운영과 수도사의 생활에 쓰고 남는 것은 어려운 이들을 돕는 데 사용한다.

본고장을 찾고 싶다면 브뤼셀에서 동남쪽으로 2시간 정도, 룩셈부르크·프랑스 국경과 가까운 아르덴 숲속 오르발 수도원을 찾아보자. 1
000년 전 시토 수도사들이 숲속 계곡을 개간하여 수도원을 지은 곳으로, 현재는 유적과 박물관, 17세기 증축한 수도원 건물이 남아 있다.
오르발은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아름다운 숲과 웅장하고 품위 있는 건물, 영험한 영적 힘으로도 유명하지만 수백 년 동안 이곳을 대표해온 것은 무엇보다 맥주와 치즈이다.
수도원에 도착하는 순간 온 동네를 가득 채운 진한 맥주 향기가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수도원은 수도사들이 세속과 담을 쌓고 신앙생활을 하는 곳이므로 일반인에게 개방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매년 9월 중순 단 하루, 관광객을 받지 않던 수도원과 양조장이 개방된다. 올해는 바로 지난주에 문을 열었다.
진정으로 맥주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기억해두고 싶은 날짜가 아닐까 싶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오르발이라는 이름은 지금도 수도원에 남아 있는 연못의 전설에서 비롯되었다.
남편을 잃은 마틸다 백작부인이 수도원을 방문했을 때 소중한 결혼반지를 연못에 빠뜨렸고 큰 슬픔에 빠진 부인이 반지를 되찾게 해 달라고 기도하자 송어가 반지를 입에 물고 물위로 올라와 반지를 전해주었다는 이야기이다.
감격한 부인은 '이곳이 진정 황금의 계곡(Val d'Or)'이라고 외쳤다고 한다.
 
그래서 오르발의 로고는 송어와 반지이다.
연못은 1000년 동안 오르발 맥주의 수원(水源)이 되어온 곳이며 송어와 반지 로고가 새겨진 특이한 오르발 전용잔도 기념품으로 제격이다.

 

서현정 뚜르 디 메디치 대표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9.26기사입력 2016.09.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