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톱골퍼들의 드라이버샷을 보면 거침이 없습니다. 일단 백스윙을 하면 빠르게 휘두르고 멋진 피니시 자세로 마무리하죠.

그런데 주말골퍼들은 어떨까요. 볼이 맞는 순간 ‘딱’ 하고 때리는 느낌이 나면서 보통 스윙의 흐름이 끊깁니다.

이렇게 ‘임팩트’를 하고 스윙이 끊어지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메이저 퀸’ 배선우가 말하는 ‘드라이버샷 비법’입니다.

평균 250야드가량을 보내는 배선우는 “안정적이고 일정하게 드라이버샷을 하기 위한 내 포인트는 ‘일정한 백스윙 톱’이다”라고 설명한 뒤
“백스윙을 했으면 피니시 동작까지 한 번에 휘두르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리고 ‘방아쇠 이론’을 설명합니다. 배선우는 “스윙하는 데 1초도 걸리지 않는다. 그사이에 스윙의 오류를 바로잡고 싶어도 잡히지 않는다”고 말한 뒤 “백스윙을 했다면 그대로 휘두르고 피니시 자세까지 한 번에 와야 좋은 드라이버샷”이라고 강조합니다.

그리고 선수들마다 ‘백스윙 톱 포지션’이 다 다르다고 합니다.
총을 쏘기 위해 방아쇠를 당기듯 일정한 백스윙 톱을 만든 뒤 그대로 휘두르는 거죠.
배선우는 “자신만의 방아쇠 타이밍이 있기 때문에 결과도 좋다”고 말합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확 와 닿지 않으신다고요? 그럼 ‘화살 이론’은 어떨까요. 배선우는 “활시위를 당기는 동작을 백스윙이라고 하면 이후 활시위를 놔버리면 끝이다. 화살은 탄력을 받아 날아가고 과녁에 박힌다”고 말한 뒤 “근데 활시위를 당기고 놓은 뒤 도중에 뭘 바꾸려고 활을 뒤틀고 움직이면 결과는 더 좋지 않다. 그리고 시간이 워낙 짧아서 어떻게 바꿀 수 있는 시간도 없다”고 설명합니다.

이제 좀 이해가 가시죠? 배선우는 “프로골퍼들은 임팩트에 대해 생각하지 않는다. 임팩트 자체가 없다고 봐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임팩트란 스윙하는 도중 볼이 클럽 헤드에 맞는 것이지 따로 임팩트를 위해서 그 짧은 순간에 힘을 쏟는 것이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 때문에 ‘빈 스윙’을 많이 하라고 합니다.
백스윙 톱에서 피니시까지 한 번에 하는 빈 스윙을 많이 하면서 ‘스윙의 길’을 안정적으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죠.

“제대로 볼을 앞으로 잘 보내고 힘껏 날릴 수 있는 길은 사람마다 한 가지다”라고 말한 배선우는 좋은 ‘스윙 길’을 만들기 위해서는 큰 근육을 쓰라고 합니다.
코킹이나 백스윙을 할 때 보통 손으로 만드는 사람들이 많은데 등 근육이나 큰 근육을 이용해서 회전을 해야 올바른 길을 따라 한 번에 힘차게 스윙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자. 이제 임팩트는 잊어보세요. 스윙하는 도중에 볼이 맞는 겁니다. 억지로 폴로스루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스윙하는 동작 중간중간 사진을 찍으면 보이는 겁니다.

이제 자신만의 백스윙 톱 자리를 잘 정한 뒤 피니시까지 힘차게 스윙해보세요. 비거리도, 방향성도 좋아질 겁니다.

 

조효성 기자자료제공 매경이코노미
발행일 2016.10.10기사입력 2016.10.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