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해외여행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두 번 다시 찾기 싫은 나라가 있는가 하면, 두 번 세 번 찾고 싶은 여행지도 있다. 일
정, 비용까지 큰 마음 먹고 떠나야 하는 해외여행.
그래도 다시 가고 싶다면 상당한 매력이 있었다는 의미다. 최근 흥미로운 통계 하나가 나왔다. 인터파크투어(tour.inerpark.com)가 2014년 9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지난 2년간의 해외항공 예약 DB를 바탕으로 내놓은 '재방문율 높은 해외여행지' 리스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 '도쿄·오사카·상해' 3인방 재방문율 빅3 

역시나 짧고 굵게 즐길 수 있는 근거리 목적지가 재방문율 리스트 상위권을 싹쓸이했다.
여행객의 재방문율이 가장 높았던 도시는 1위와 2위는 도쿄, 오사카가 각각 차지했고, 10위권에도 후쿠오카가 턱걸이를 하면서 일본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이들 3개 도시는 짧은 비행시간과 항공비용은 물론 각종 볼거리와 즐길거리, 맛집, 문화, 치안 등 여러 가지 요소에서 여행 후 만족감이 상당히 높게 나타나는 여행지로 꼽힌다. 

3위는 중국 경제의 중심지이자 외국 여행객들의 방문이 가장 빈번한 상해다.
특히 요즘 상해는 명품가와 함께 럭셔리 쇼핑 명소로 탈바꿈하면서 인기 여행포인트로 급부상하고 있다.
뒤를 이어 남녀, 세대 불문하고 인기가 높은 동남아 대표 관광 도시 방콕이 4위, 연말 최고의 카운트다운 명소로 꼽히는 홍콩이 5위에 올랐다. 

6위는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가 차지했고, 7위, 8위는 맥주로 유명한 칭다오, 중국의 역사·문화적 중심지인 북경 순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일본과 더불어 중국까지 인접국 두 곳이 강세를 보인 셈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2. 런던·파리·로마 유럽권은 약세 

눈에 띄는 변화도 감지된다. 2015년 연간 인기도시와 2회 이상 재방문 대상 인기도시를 비교 분석한 결과에서도 눈에 띄는 순위 변동을 보였다고 인터파트투어측은 밝혔다.
도쿄와 오사카, 방콕, 홍콩은 매년 인기 있는 스테디셀러 여행지인데 재방문 인기도시에서도 여전히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유럽 도시들의 인기는 점차 사그라 들고 있다. 

런던, 파리, 로마 등 유럽 지역은 재방문 인기 도시에서는 순위가 다소 하락해 각각 16위, 21위, 44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런던과 파리는 연간 인기도시 순위에서 매년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꾸준히 사랑받는 지역이지만 지리적 조건과 비싼 항공요금, 그리고 높은 물가 등이 재방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광저우·옌지·선양·다롄·웨이하이 등도 연간 인기 순위 대비 재방문 빈도가 높은 도시로 집계됐다.
이들 지역은 많은 한국기업이 진출하는 등 신흥 경제지구로 주목받고 있으며, 광저우는 국제적인 박람회가 자주 열려 출장 목적의 방문객이 많은 곳이기도 하다. 

옌지는 조선족의 중심 거주지로 비자 연장, 가족 방문 등을 위해 재방문 빈도가 높아지고 있는 게 인터파트투어측의 분석이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3. 같은 곳, 또 찾는 재방문 마니아층은 30대 

연령대 별로도 재방문율은 극명한 차이를 보인다. 동일 지역 재방문 고객을 연령대별로 살펴본 결과 30대(42.5%)가 가장 많았고 40대(24.5%), 20대(21%), 50대(9.5%)가 뒤를 이었다.
 
2015년 연간 해외 항공 이용고객의 연령대가 30대(37.5%), 20대(29.3%), 40대(13.3%) 의 비중 순으로 나타난 것과 비교하면 3040 연령대가 50.8%에서 67%로 16.2%포인트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 동일지역 재방문은 소비력과도 밀접한 관련을 보인다. 

인터파크투어 측은 "동일지역 재방문의 경우에는 순수 관광 목적뿐만 아니라 업무나 특수 목적도 많은 만큼 경제력이 있고, 사회활동이 가장 왕성한 3040대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재방문 횟수의 경우 같은 여행지에 2회 방문한 경우가 65%로 가장 많았다.
3회는 16.9%, 4회 7.1%를 각각 기록했다. 같은 여행지를 5회 이상 방문한 여행객의 비중도 무려 11%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양승호 인터파크투어 해외사업본부 상무는 "여행지 재방문은 비행 시간과 비용 등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며 "특히 저가항공사의 성장과 적극적인 노선 확대 등으로 동남아시아 및 동아시아 권역의 여행지 재방문율은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조희영 여행+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11.07기사입력 2016.11.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