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해외여행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남태평양'을 떠올리면 아직도 베일에 싸인, '죽기 전에 한 번쯤은…'으로 얼버무리고 마는, 심리적으로는 너무나 멀고 먼 곳이다. 

하지만 물리적 거리는 비행 10시간 정도로 생각보다 멀지 않다. 물론 직항이 있는 곳은 호주 뉴질랜드를 제외하면 피지뿐이라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이 문제다.
일단 피지까지 갈 마음을 먹었다면 그 후에는 선택 폭이 넓어진다.
\그저 마음만 먹으면, 평생 단 한번도 못 가볼 줄 알았던 곳들을 제주도 가듯 쉽게 갈 수 있다. 그래서 피지를 남태평양의 허브라 부른다. 

 때 묻지 않은 다이버의 성지 

피지에서부터 가까운 섬은 통가, 사모아, 바누아투 순이다.
통가까지는 805㎞로 항공으로 약 50분, 사모아까지는 1140㎞로 1시간20분 그리고 바누아투까지는 1213㎞로, 1시간40분 정도 소요된다.
통가는 인구의 99%가 기독교도로 일요일에는 모든 상점이 문을 닫고, 비행기조차 띄우지 않을 정도로 신앙심이 깊은 나라다.
아직도 왕이 실질적으로 나라를 다스리는 왕국이며, 모계사회로 아이들은 엄마의 성을 따르고 중요한 결정은 여성이 한다. 한때 남태평양을 평정했던 작지만 강력한 전사들의 나라기도 하다.
흑등고래 출몰지로 다이버들에게는 '성지'와도 같은 곳이다. 하지만 도로에 이정표가 없어 현지인 가이드 없이 여행하기엔 다소 어려움이 있다.
바누아투는 지금도 폭발 중인 활화산 타나와, 밧줄로 다리를 묶고 절벽에서 뛰어내리는 오금 저린 성인식으로 유명한 곳이다. 

사모아는 크게 둘로 나뉜다. 보통 사모아라 불리는 곳은 서사모아(West Samoa)로, 10개 섬으로 이뤄진 독립국이다.
동사모아(East Samoa)는 미국령이어서 아메리칸 사모아(American Samoa)라 부른다. 같은 인종, 문화, 언어를 쓰는 두 섬이지만, 정치적으로는 다른 나라다.
사모아가 독일 뉴질랜드 식민지를 거쳐 1962년에 독립을 쟁취한 반면, 아메리칸 사모아는 미국령으로 남는 것을 선택했다.
두 섬 간의 비행 거리는 고작 30분이지만, 시차는 24시간이 벌어져 있다. 사모아는 오세아니아 대륙에 속한다. 호주 브리즈번에서 북동쪽으로 약 4000㎞ 떨어져 있다. 날짜변경선에 인접해 있어 지구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곳이기도 하다. 다른 남태평양 섬들에 비해 적도와 가까워 일조량이 많아 일 년 내내 꽃과 풀이 무성하다.
수도 아피아의 팔레올로 공항에 내려 시내까지는 1시간30분 정도 걸리는데, 차를 타고 달리다 보면 수목원이나 정원이라 착각할 만큼 잘 가꾼 꽃과 나무가 흐드러진 마을이 끊임없이 이어진다. 

 놀러왔다 눌러앉는 천혜의 여행지 

질서가 잘 잡혀 있고 평온한 사회 분위기 때문에 이곳에 여행을 왔다가 이주를 결심하는 사람도 많이 생겨났다.
특히 예부터 많은 예술가들이 사모아에 각별한 애정을 가졌다. 소설가 서머싯 몸은 타히티를 배경으로 한 소설 '달과 6펜스'뿐 아니라 사모아에서 영감을 받아 단편소설 '레드'를 썼다.
조슈아 로건 감독은 고전 뮤지컬 '남태평양(South Pacific)'의 모티브를 사모아에서 얻었다고 한다. '지킬 앤드 하이드', '보물섬'저자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은 생의 마지막 6년을 사모아에서 보냈다. 

체류 비용도 주변 나라인 피지 바누아투에 비해 상당히 저렴한 편이다.
프랑스령인 타히티 뉴칼레도니아에 비하면 거의 10분의 1 수준이다. 

세계에서 가장 큰 여행안내서 출판사인 '론리플래닛'은 '남태평양에서 가장 저렴하게 여행할 수 있는 나라'로 사모아를 선정했을 정도.
사모아 전통 가옥인 팔레(Fale·코코넛 잎과 줄기로 지은 오두막집)에 묵으며 시내나 마을에서 음식을 사 먹고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한다면 하루에 30달러로 충분히 여행이 가능해 주머니가 가벼운 배낭여행객에게 특히 인기가 좋다.
물론 에어컨이 딸린 호텔에 묵으며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차를 빌려 돌아다니면 하루에 60달러 정도 든다.
물론 영화에 나오는 남태평양의 분위기에 젖어들고 싶다면 하루에 150달러 정도는 각오해야 하지만 말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모아에 사는 한국인은 0.5명이다. 변호사이자 사모아 총영사인 제리 브런트 씨에게 한국인 거주 통계가 있는지 물어보니, 본인의 아버지가 한국인이기 때문에 0.5명인 셈이라고 우스갯소리를 했다.
몇 번의 시도가 있었지만, 실질적으로 사모아에 정착한 한국 사람은 한 명도 없다. 바로 옆에 미국령인 아메리칸 사모아가 있기 때문인데, 사모아가 원양어선 기지였던 한때 무려 3000명 이상이 거주하기도 했다. 지금은 300명 정도의 교민이 있다고 한다.
상식적으로도 미국령인 나라에 사는 것이 물자, 복지, 사회기반 수준 면에서는 훨씬 편리할 게 분명하다. 하지만 편리함으로 따지면 굳이 한국을 떠날 필요는 없다.
 
요즘같이 장강명의 '한국이 싫어서'라는 소설 제목이 와 닿을 때는 사모아 생각이 간절하다. 한국사람이 없고 전통과 질서, 무엇보다 상식이 살아있는 있는 청정 자연 사모아라.
모험심이 강한 나로서는 사모아의 최초 한국인 거주자로 역사에 기록되고 싶은 욕심도 생긴다. 

▶▶ 사모아에 가려면 = 인천국제공항에서 피지 난디 국제공항까지 대한항공이 직항편을 주3회(화·목·일) 운항한다.
피지에서 사모아의 아파이까지는 피지에어웨이스가 주5회 운항하며, 비행 시간은 약 1시간40분 소요된다. 070-7501-5112 

[사진 박재아 여행기록자(Travel Writer)]

 

박재아 여행기록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11.14기사입력 2016.11.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