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전인지

벌써 잔뜩 냉기를 품은 찬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했다. 이쯤 되면 골퍼들의 마음도 조급해진다. 조금 더 좋은 날씨, 푹신한 잔디 위에서 한 번이라도 더 샷을 하고 싶은 마음에서다.
하지만 마음은 급해지고 라운드도 많이 했는데 마음대로 타수가 줄지 않는다.
몇 번 굿샷을 했다가도 제자리로 돌아오기를 반복하다 보면 몸도 마음도 지쳐간다.
이럴 때마다 드는 생각이 있다. 바로 '프로처럼 샷 했으면'.
그런데 이 마음은 사실 욕심이다. 그래도 위안이 될 것은 있다.
톱 골퍼들도 처음부터 최고의 스윙을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지금의 그들을 만든 것은 노력이다. 올 시즌 국내외에서 승전보를 전한 이들의 샷 비법.
한 번 읽어보면 무릎을 '탁' 칠 수 있다. 혼자 끙끙 앓으며 고민했던 것들이 시원하게 사라질 수도 있다. 

 전인지의 드라이버샷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일찌감치 신인왕을 확정한 프로골퍼 전인지의 스윙은 참 깔끔하다. 편안하게 치는 것 같은 드라이버샷.
하지만 거리는 250야드 이상 날아간다. 게다가 정확하다. 

전인지의 드라이버샷 특징은 장타나 탄도에 있지 않다. '일관성'이다.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무려 21언더파 263타라는 '메이저 최다 언더파 기록'을 세울 수 있었던 것도 일관성 있는 스윙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하지만 전인지도 올 시즌 중반 주말골퍼처럼 드라이버샷이 좌우로 휘며 고생을 했다.
미세하기는 했지만 주니어 시절 버릇이었던 '배치기' 동작이 다시 나왔기 때문이다.
'배치기'는 기본적으로 '체중이동'이 잘되지 않을 때 나온다. 전인지의 스윙 코치인 박원 원장은 "오른발 쪽에 체중이 남은 상태에서 임팩트가 이뤄지다 보니 공의 탄도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높았다"고 설명했다.
임팩트 동작에서 체중 이동을 인위적으로 하기 위해 배를 쭉 내미는 동작이다.
몸은 뒤로 젖혀지며 체중이 오른발에 남으니 평소보다 볼이 높게 뜨고 훅 구질, 일명 '말리는 공'이 나올 수밖에 없다. 

전인지는 이를 고치기 위해 처음부터 다시 시작했다.
스윙 크기를 간결하게 줄이고 임팩트의 느낌도 가볍게 한다는 식으로 연습을 했다. 특히 어드레스 때 앞으로 숙이는 상체 각이 백스윙-다운스윙-임팩트-폴로스루까지 변하지 않게 하는 스윙.
즉 '제자리에서 회전한다'는 느낌을 찾자 드라이버샷은 다시 원하는 방향으로 날아가기 시작했다. 

 조정민 우드샷 

'리디아 고 친구' 조정민은 올 시즌 2승을 올린 실력파다.
조정민의 장기는 우드샷. 굉장히 편안하게 치지만 볼은 3번 우드로 200야드 가까이 날아가기도 한다. 

어떤 비결이 있을까. 조정민은 "페어웨이 우드샷이라고 해서 힘껏 칠 필요가 없다.
클럽마다 보내야 하는 기본 거리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불필요하게 너무 잘 맞아도 다음 샷을 공략하기 힘들어진다"고 설명했다. 

조정민의 우드샷 비법은 '심플 스윙'이다. 억지로 볼을 멀리 보내기 위해 있는 힘껏 볼을 때리는 것은 절대 금물.
조정민은 "백스윙을 여유 있게 하고 이후 다운스윙부터 피니시까지 부드럽게 한 동작으로 스윙하면 '가속'을 생각할 필요 없이 자연스럽게 가속이 된다"고 설명했다. 

주말골퍼들은 자연스럽게 되는 이 동작을 억지로 만들려고 하기 때문에 실수가 나오게 된다. 

구체적으로 보면 백스윙은 편안하게 '하나'라는 박자에 맞춰 하면 된다.
너무 큰 백스윙 톱을 만들 필요는 없다. '몸통 회전'으로 자신이 할 수 있는 만큼만 하면 된다. 그리고 왼발을 디뎌주는 느낌으로 체중을 싣고 페어웨이 우드의 헤드가 볼을 지나가게 스윙하면 된다.
이때 절대로 임팩트 부근에서 스윙이 끊어지며 안 된다. 느낌을 보면 '휙~'하고 지나가는 느낌이다. '딱'이라는 느낌이 아니다. 

스윙이 끊어진다는 것은 인위적으로 임팩트 모양을 만드는 것이다.
일관성 있는 스윙을 할 수 없는 가장 큰 나쁜 습관이다.
백스윙 톱부터 피니시까지는 한 동작이다. 백스윙 때 '하나' 하고 '둘~'이라고 세며 피니시까지 한 번에 가면 된다. 

 이승현의 아이언샷 

올 시즌 2승을 올린 이승현은 퍼팅을 잘하기로 유명하다. 하지만 올 시즌 가장 달라진 점은 아이언샷이다.
이승현은 지금까지 조심스럽게 치던 스윙을 과감하게 '한 번에' 스윙하는 방법으로 바꿨다. 

이승현은 "리듬만 바꿨는데 갑자기 비거리가 늘어서 깜짝 놀랐다.
보통 스윙을 빠르게 하거나 힘차게 하면 방향성이 안 좋아지는데 정교하게 스윙할 수 있는 법도 찾았기 때문에 방향성까지 좋아졌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승현의 스윙을 가장 이상적이라고 손꼽는다.
제자리 회전으로 가장 깔끔한 스윙을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그리고 단순하다. 

먼저 팔이 아니라 어깨, 몸통 회전으로 백스윙을 한다. '들어 올린다'는 느낌보다는 '돌린다'는 느낌이다.
이렇게 회전을 하기 때문에 척추각에 변화가 거의 없다. 이후 다운스윙과 임팩트, 폴로스루로 오는 과정에서는 '볼을 때린다' '멀리 보낸다'는 욕심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간결하다.
체중이동도 백스윙 톱에서 왼발을 딛는 느낌에서 끝난다. 제자리 스윙을 하기 때문에 스윙 크기도 일정하다. 정타율이 높아지면 볼의 방향성이 좋아진다.
그렇다면 거리는 어떻게 늘어났을까. 바로 '임팩트 구간'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이승현은 "예전에는 임팩트 때 볼을 걷어 올리는 듯한 느낌으로 상향 타격 스윙을 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임팩트 직전 손등이 바닥을 향하게 할 정도의 '눌러 치는 느낌'으로 스윙을 한다"고 설명한다. 이승현의 표현을 빌리자면 '볼을 바닥에 박는 느낌'이다. 이렇게 치면 볼에 체중이 제대로 실리며 탄도가 낮고 빠르게 바뀐다. 

 배선우의 어프로치샷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배선우

올 시즌 메이저대회인 KLPGA 챔피언십을 포함해 2승을 올린 배선우는 3개의 웨지를 사용한다. 48도 웨지와 52도, 58도 웨지다.
 
배선우는 "프로골퍼들은 연습을 많이 하기 때문에 한 가지 클럽으로 다양한 샷과 다양한 거리를 맞출 수 있다"고 말하며 "하지만 연습량이 부족한 주말골퍼는 웨지를 3개가량 준비해 80% 스윙이나 풀스윙으로 보내는 거리를 세분화하면 좀 더 정교한 그린 공략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선우는 "컨트롤샷보다는 클럽마다 풀스윙으로 보내는 자신만의 거리가 2개와 3개는 차이가 크다"며 "긴장할 경우 컨트롤샷은 실수가 많이 나온다. 그래서 웨지 숫자가 3개는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가장 애매한 65야드가량 남은 거리는 어떻게 칠까.
배선우는 58도 웨지로 띄워 친다. 이때 배선우는 "절대로 '띄운다'는 생각을 하고 샷을 하면 안 된다"고 말한다. 

배선우는 연습 때 65야드를 보냈던 느낌을 살려 '볼 밑으로 웨지 헤드를 집어 넣어준다'는 느낌으로 스윙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웨지는 로프트가 있기 때문에 '띄운다' 싶게 퍼 올리면 실제 로프트 각은 58도로 샷을 했는데 70도 샷처럼 너무 떠버릴 수도 있고 아니면 볼의 중간을 맞추는 토핑이나 뒤땅이 생기기 때문이다. 
이어 집중을 하기 위해 볼을 보는 것이 아니라 조금 더 작은 볼의 상처 난 부분이나 숫자, 상표, 딤플 등에 집중하며 샷을 하면 헤드업도 막을 수 있다. 

 김해림의 퍼팅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해림

메이저대회 KB금융스타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메이저 퀸이 된 김해림은 '퍼팅 교정'의 효과를 제대로 봤다.
살 떨리는 연장전에서 김해림을 살린 것은 바로 퍼팅이었다. 무려 10m나 되는 내리막 퍼팅에 성공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김해림은 "이전까지 퍼팅이 잘 안 돼서 고생했다"며 "이번 대회를 앞두고 퍼팅 방법을 바꿨는데 느낌이 좋아졌다"고 밝혔다. 

어떻게 바뀐 걸까. 김해림은 "이전에는 백스윙 크기가 1, 폴로스루가 2 정도 되는 퍼팅을 했다. 볼을 부드럽게 밀어 치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긴장된 상황에서 방향이 틀어지거나 거리가 잘 맞지 않는 실수가 나왔다.
퍼터 헤드에 맞은 볼이 살짝 밀려나간 뒤 구르기 때문에 방향이 조금씩 틀어지고 '밀려 맞는' 일이 생기기 때문이다. 

그래서 바꾼 방법은 '살짝 때려 치기'다.
김해림은 "백스윙과 폴로스루를 1대1 크기로 하는 '시계추' 스트로크를 하면서 볼을 살짝 때려주는 느낌으로 바꿨더니 볼의 구름(롤)이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볼을 살짝 때려 치는 느낌이지만 스트로크가 '시계추'처럼 안정적이라 거리 감각도 달라지지는 않았다.
특히 단순하게 '시계추'를 생각하며 치므로 볼을 치는 방향만 설정하면 되기 때문에 마음도 편해졌다. 

여기서 한 가지 더. 김해림은 "퍼터에도 로프트가 있다. 보통 3~4도"라고 설명한다.
그리고 "볼과 퍼터가 만날 때 '로프트가 0도', 즉 수직이 된 상태로 맞아야 구름과 방향성이 좋다"고 알려줬다. 
김해림은 '퍼터 페이스 수직'을 만들기 위해 중앙에서 볼 1개 정도 왼쪽에 볼을 놓는다.
그리고 퍼팅하기 전 왼손등을 목표 방향으로 살짝 밀어줘 '수직 상태'를 만든다. 

 

조효성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11.15기사입력 2016.11.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