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해외로 나가는 한국인들 성향을 분석한 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여행 목적과 관련해서는 '먹방'이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는 영국항공이 올해 2~3월 두 달간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여행 성향'을 알아보기 위해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이 설문은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5개국에서도 동시에 실시됐다.

 

여행을 함께 떠나고 싶은 영국 유명인사를 묻는 설문조사에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1위로 뽑은 스타는 43%라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에마 왓슨(Emma Watson)'이다. 배우와 모델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해리포터 시리즈로 유명한 배우다. 영국 축구의 전설 데이비드 베컴(David Beckham)이 23%로 그 뒤를 이었고,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Benedict Cumberbatch)가 18%로 3위에 올랐다.

 

영국 여행을 꿈꾸게 하는 영국 영화나 TV 쇼를 묻는 질문에 한국 응답자들은 해리 포터를 1위(35%)로 꼽았다. 해리 포터를 꼽은 나라는 한국뿐 아니라 중국 인도 일본 싱가포르에서도 동일하게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셜록 홈즈(Sherlock Holmes)가 33%로 2위를, 로맨틱 영화의 대명사로 불리는 노팅힐(Notting Hill)이 32%로 3위를 차지했다.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사람 중 73%는 여가를 즐길 목적으로 여행을 떠나본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다른 아시아 5개국과 차이를 보인 점은 한국인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식도락을 목적으로 여행한다는 것이다. 설문조사 참여자 중 절반 이상(66%)이 여행지를 선정할 때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새로운 요리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곳'을 꼽았다. 여행 목적 2위는 '각 나라의 역사 유적지를 보고자 한다'는 답변이 차지했다. 3위에는 '특이한 각 나라의 문화를 경험하고자 한다'는 응답이 올랐다.

 

중국과 일본의 경우 '역사 유적지를 가겠다'는 응답자가 1위인 반면 인도와 싱가포르에서는 '역사 유적지를 선택한다'는 답이 2위를 차지해 나라별 차이를 보여준다.

 

쇼핑 명소 중 가장 선호하는 곳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중 절반에 가까운 48%가 '런던 버러 마켓(Borough market)'이라고 답했다. 식도락 여행을 즐기는 한국인답게, 시장 가판대에서 장인이 판매하는 식품과 달달한 간식 등 식도락을 경험할 수 있는 곳에는 코멘트를 달아 먹방 투어를 사랑하는 한국인 성향이 그대로 반영됐다.

 

여행 중 공항에서 가장 많이 구매하는 제품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33%가 스킨케어 제품과 화장품을, 20%는 식품과 주류를 꼽았다. 중국 인도 일본 싱가포르 응답자 또한 공항에서 식품과 주류를 구매하는 데 돈을 더 지출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조희영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5.09기사입력 2016.05.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