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지난 3일 오후 강남의 한 전당포. 서울중앙지방경찰청 강력팀에서 나온 수사관들이 갑자기 들이닥친다. 소탕작전을 벌이나 싶었는데…

 

수사관들이 전당포를 찾은 것은 다름 아닌 범죄 등에서 압수한 명품 물품의 감정을 의뢰하기 위해서다. 압수한 물품의 진위 여부를 감별, 공매에 넘겨 국고로 환수하기 위한 것. 국가기관에서 압수한 물품은 통상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서 운영하는 공공자산 온라인 입찰시스템 ‘온비드’를 통해 입찰에 붙여져 국고에 환수된다.

 


경찰이 압수해 진위 감정을 의뢰한 시계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영화나 드라마에서 종종 범죄의 창구로 악용하는 모습이 그려져 부정적 이미지가 강한 전당포나 대부업체가 범죄를 막는 역할을 해내고 있어 새삼 눈길을 끈다. 검찰이나 경찰의 수사 협조를 통해 이미지 변신을 모색함과 동시에 관련 업종 이용에 따른 피해자 구제까지 적극이다.

 

앞서 지난 3일 명품가방이나 시계 등 동산감정평가 전문업체인 마이파이낸셜대부(마이쩐)는 경찰의 의뢰를 받아 경찰이 압수한 20점의 명품가방과 시계에 대한 감정을 맡아 진행했다. 2월 12일에도 서울 중부경찰서가 압수한 명품시계 19점에 대한 진위 감정을 의뢰받아 감별했다.

 

마이쩐 관계자는 “경찰이 압수한 명품 중에는 수천만에 달하는 물품도 있다”며 “수사기관에서 압수한 물품의 진위 감정을 종종 의뢰받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이 압수해 진위 감정을 맡긴 가방들.

 

대부업체도 대부금융협회를 중심으로 이미지 변신을 꾀하고 있다. 대부협회는 작년 한해 동안 검찰과 경찰 등으로부터 의뢰받은 총 262건의 불법사채 거래내역에 대한 이자율을 계산해 형사처벌 근거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했다.

 

대부협회는 불법사금융(지자체 미등록 대부업) 피해자 구제를 목적으로 ‘불법사채 이자율 계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불법 사채업자를 이자율 위반 혐의로 기소하기 위해서는 이자율 위반내역을 법원에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고리사채는 꺽기(연체금을 원금으로 전환하는 거래 방식), 재대출, 잦은 연체 등 거래 관계가 복잡해 소비자는 물론 사법당국도 이자율 계산에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다.

 

이재선 대부협회 사무국장은 “최근 최고이자율 인하로 불법사채 피해자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사법기관 등에 대한 이자율 계산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고리대출 피해를 입은 경우에 혼자 고민하지 말고 협회로 연락해 상담받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전종헌 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5.09기사입력 2016.05.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