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해외여행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사진출처=픽사베이

 

일본 지진 때문에 일본 여행이 비상이다. 모처럼 잡아놓은 여행, 취소하려고 하니 미리 입금해 놓은 여행비에 취소 수수료라는 게 붙는다. 아니, 불안해서 못 간다는데, 여행사들은 취소 수수료를 물라고 하니. 황당하다. 그래서 필요한 게 여행 취소의 기술이다.

 

우선 국내 여행. 취소 골든타임은 '10일 전'이다. 10일 기준으로 11일 12일 이렇게 그 이상 기간이 남았다면 취소를 해도 된다. 전액 환불받을 수 있다. 반대로 9일, 8일 이렇게 10일 안쪽의 기간이 남았다면 수수료 물어야 한다. 원칙은 이런 식. △출발 10일 전 20% 배상 △2일 전 30% 배상 △1일 전 50% 배상 △당일 100% 배상이다.

 

이번 일본 지진사태처럼, 해외여행을 예약했다 불안해서 취소하려는 패키지 해외여행의 경우는 어떨까. 골든타임 기준 '30일'이다. 30일 이전이라면 무조건 전액을 돌려받을 수 있다. 이 골든타임 30일을 넘어서면 취소 수수료를 뗀다. △출발 20일 전(29~20일 사이) 총 상품 가격 10% 배상 △10일 전(19~10일 사이) 15% 배상 △8일 전(9~8일 사이) 20% 배상 △하루 전(7~1일 사이) 30% 배상 △당일 총 상품 가격 50% 배상이다.

 

지금부터 심화 학습. 이번 지진 같은 천재지변, 테러, 전쟁 같은 외생변수는 어떨까. '배상을 받을 수 없다'가 원칙이다. 테러가 터져 못 갈 판이라도, 규정에 따라 취소 수수료를 다 물어야 하는 셈이다. 물론 공정거래위원회가 마련한 표준약관에는 '천재지변, 전란, 정부의 명령, 운송·숙박기관 등 파업·휴업 등으로 여행 목적을 달성할 수 없는 경우'에 한해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책임 소재를 밝히는 이 과정이 만만치 않다. 여행사가 유연하게 처리를 하거나, 분쟁의 소지가 발생할 경우 '합의'를 봐야 한다.

 

전쟁, 테러 같은 외생변수가 아니라 부모님 상이나 교통사고를 당해 어쩔 수 없이 취소를 해야 하는 경우는 어떨까. 당연히 이 경우는 전액 취소 수수료를 면제받을 수 있다. 외국 여행 표준약관에는 위약금 없이 계약을 깰 수 있는 사례를 정하고 있다.

 

딱 세 가지다. 당연히 이거, 꼼수다. 외워두고 꼭 써먹으시라. ①가족 사망 : 3촌 이내 친족의 사망으로 한정 ②질병 등 여행자 신체 이상 발생으로 참가 불가능 ③배우자 또는 직계존비속이 신체 이상으로 3일 이상 병원 입원(출발 시점까지 퇴원 곤란).

 

신익수 여행전문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6.04.25기사입력 2016.04.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