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

  일반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특별한 성공의 비결을 배우고자 성공한 사람들에게 ‘어떻게 성공했냐’고 물어보면 좋아서 하다 보니 어느새 그 자리에 올랐다는 대답을 듣곤 한다.

비결을 감추거나 일부러 겸손하게 대답했다고 하기엔 너무 진실해 보인다. 그들의 말이 사실이기 때문일 것이다.

사실 성공한 사람들이 말하듯 어떠한 욕심이나 사사로움 없이 자신이 하는 일에만 집중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딴 생각’ 없이 자신의 목표만 생각하며 묵묵히 스스로 하고자 하는 것을 한 것이 결국 그들의 성공 비결이다.

 

기업도 마찬가지다. 기업은 이익을 내기 위해 경쟁을 하지만 이익이 기업의 존재 이유는 아니다.

기업의 사명과 기업이념이야말로 기업이 존재하는 이유일 것이다.

사사로움 없이 고객에게 기업의 진정한 가치를 전할 수 있다면 고객, 나아가 사회 전체에 이르기까지 이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커다란’ 기업이 될 수 있다.

 

논어 위정편(爲政篇) 제2장에서 이런 기업의 자세가 무엇인지 찾을 수 있다.

 

“子曰時三百(자왈시삼백)을 一言以蔽之(일언이폐지)하니 曰思無邪(왈사무사)니라.”

 

위의 문장을 풀이하면, “공자가 이르기를 시경(詩經) 삼백편의 내용을 한마디로 표현할 수 있으니, ‘생각에 간사함이 없다’는 것”이라는 의미다.

시경 삼백편의 많은 시들이 결국 ‘생각에 간사함이 없다’는 ‘사무사(思無邪)’ 한마디를 의미한다는데 이것이 무엇이고, 얼마나 중요하기에 그 많은 시들이 이 한마디로 요약되는 것일까.

 

사무사는 그 어떤 헛되고, 보상적인 것(간사함)들에 홀리지 않고 진정 하고자 하는 목표와 이유에 집중하고 그것만을 추구하는 것이다.

커다란 기업이 되기 위해 기업이 가져야 하는 바로 그 마음이다.

 

하지만 공자가 시경의 삼백편이나 되는 많은 글에서 사무사를 전하려 했을 만큼 사무사는 중요한 것임과 동시에 실천하기 어려운 것임을 알 수 있다.

목표가 클수록, 잘하려고 할수록 욕심은 커지기 마련이며 다른 무엇을 바라게 되는 것이 사람의 마음이기 때문이다.

기업 또한 처음 세운 기업이념을 잊고 이윤을 쫓기 시작하면 다른 사사로운 것들에 갇히고 결국 초심을 잃어버려 위험에 빠지고 만다.

진정성을 갖고 시작하였더라도 어느 순간 보상을 바라게 되면서 사사로운 마음은 누구에게나 쉽게 생겨난다.

 

이것을 버리고 순수한 마음을 갖는 것이 사무사니 이를 실천하는 것이 얼마나 어렵겠는가?

하지만 고객들은 경제적 이익에 집중하는 기업이 아닌 경영이념, 경영철학을 통해 고객, 나아가 사회 전체에 이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 즉 ‘사무사를 실천하는’ 기업을 원한다.

 

삼성그룹을 일군 故 이병철 회장의 어록에 이런 말이 있다.

 

“지금 하는 사업이 인류에 도움이 되는지 확인하고 인재를 중시하며 다른 회사와 공존공영 관계를 중시해야 한다는 점을 3대 경영철학으로 삼으라.”

 

이병철 회장이 말한 3대 경영철학의 가장 첫 번째가 지금 하고 있는 사업이 인류에 도움이 되는지 확인하라는 것이다.

기업의 존재 이유가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인류에 도움이 되는 사업을 하는 것이라는 경영철학에서 사무사의 정신이 강하게 흐르고 있음이 느껴진다.

 

알리바바(Alibaba)의 알리페이도 그렇다.

올해 한국 금융산업에서의 화두는 단연코 핀테크다.

핀테크가 가장 대중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영역은 모바일을 활용한 전자결제 분야로 그야말로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고 있다.

이러한 핀테크 열풍의 선두주자는 알리바바의 알리페이다.

알리바바는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80%에 이르는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다.

매일 1억명이 물건을 구매하기 위하여 알리바바를 찾는다.

이러한 알리바바그룹이 고객에게 원활한 쇼핑 서비스를 돕기 위해서 알리페이라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한 것은 2003년이었다.

 

‘과연 마윈 알리바바그룹 회장은 알리페이를 출시한 2003년에 미래의 사회적 트렌드인 핀테크를 읽은 것일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바로 사무사를 실천하는 알리바바 기업의 경영철학에서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중국 소비자들은 이커머스(e-commerce)를 이용하면서 온라인 결제와 관련하여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그들에게 온라인 결제 시스템은 절차도 복잡하지만 온라인 결제에 대한 두려움과 불신으로 선뜻 구매하는 것이 어려웠던 것도 사실이다.

당시 알리바바그룹이 운영하는 인터넷 전자상거래 사이트 타오바오에서도 소비자의 온라인 결제에 대한 불신이라는 큰 숙제를 안고 있었다.

신용이 부족한 중국 사회와 소비자들 불안감을 과연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해 알리바바그룹은 경제적 이익이 아닌 소비자의 입장에서 문제를 풀어나가기 시작했다.

 

중국은 이전부터 관시(guanxi·인적 네트워크)를 중요시했고, 거래를 할 때도 지인이나 지인 소개를 통해 거래하거나, 관시가 없는 사람들과는 거래를 꺼려했다.

이런 중국 시장의 환경 때문에 타오바오가 만약 아웃소싱을 통해 운영된다면, 이용자의 신뢰도가 떨어질 것이라고 생각해 알리바바그룹은 결제 시스템인 알리페이를 직접 만들게 됐다.

알리페이가 출시된 이후 알리페이는 무료로 소비자에게 제공돼 입소문을 타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마윈 회장은 중국 경제전문지 인터뷰에서 “장기적으로 봤을 때 온라인 전자상거래의 플랫폼뿐 아니라 물류와 결제가 가능한 하나의 시스템이 구축돼야 소비자를 위한 지속 가능한 온라인 전자상거래가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 믿었다”고 했다.

 

이러한 마윈 회장의 경영철학이 진정성 있게 소비자들에게 전달되고, 점차 큰 힘이 돼 알리페이는 만들어진 지 10년이 지나면서 중국 회원만 무려 3억명, 해외에도 240여개국에 5400만명이 사용하는 결제 서비스가 됐다.

결제금액은 하루 평균 106억위안(약 1조2000억원)으로 중국인 하루 소비액의 17%나 된다.

연간 결제액은 3조6000억위안에 달해 규모 면에서도 미국의 페이팔(Paypal)을 압도했다.

 

지금 하는 사업이 인류에게 도움이 되는지 확인하는 것을 경영철학의 가장 중요한 첫 번째 원칙으로 삼고 삼성그룹을 일군 이병철 회장과 신용이 부족한 중국 사회에서 온라인 전자상거래의 불안감을 해결하기 위해서 2003년에 알리페이를 만들었던 마윈 회장의 경영철학에는 하나의 공통된 정신이 흐른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커다란’ 기업을 일구고자 하는 기업가들이 꼭 마음에 간직해야 할 정신이다.

 

다시 한 번 기억하자. 사무사. ‘생각에 간사함이 없다’는 공자의 말씀에 흐르는 정신은 무한한 능력을 만들어낸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한상만 성균관대 경영대학장 경영전문대학원장 / 그래픽 : 정윤정자료제공 매경이코노미
발행일 2016.07.04기사입력 2016.07.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