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해외여행
전체 주제 보기
더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완전 증발`. 아마도 직업병 때문일 게다. 범죄자들이 `완전 범죄`를 꿈꾸듯, 직업이 여행 전문인 기자는 늘, 완전 증발을 꿈꾼다. 그러니깐, 이런 상상. 짜증이 머리 끝까지 오른 날, 무단 결근을 한다. 휴대폰 오프(off). 세상과도 완전 오프다. 그 다음은 지구본 돌리기. `휙` 팽이처럼 돌아가는 지구본에 손가락을 콱 찍어버리는 거다. 운명처럼 멈춘 자리, 그곳은 발칸반도.

다음부터는 일사천리 여행 준비다. 꼬꼬면 컵라면 10개, 스팸 5통, 햇반 15개. 스니커즈와 함께 빛 바랜 캐논 G10 카메라와 예상치 못한 추억을 만들어주는 로모, 폴라로이드 카메라까지. 손바닥 만한 로디아(Rhodia) 넘버13 수첩에 어울리는 굵은 필기감의 1.0 볼펜도 함께. 한 달을 버틸 MP3 473곡엔 필히 이 곡을 담는다. 크로아티아: 오래된 음악(Croatia:Music of Long Ago), 프리포비드 오 달마티아(Propovid O Dalmaciji), 즈트라보 마리요(Zdavo Marijo). 그 다음, 나의 카톡과 페북 담벼락에 `세상이여, 굿바이` 인사말을 남기고 출발.

하필이면 왜 발칸이냐고? 전세계 30여 곳을 돌며 운명처럼 스친 생각. 바람처럼 사라지기엔 발칸 만한 곳은 없다는 거다.

첫 코스는 당연히 발칸의 보석 크로아티아. 중유럽 풍경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수도 자그레브나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으로 지정된 플리트비체 호수공원은 증발과는 어울리지 않는다.

필히 찍어야 할 포인트는 이젠 폐허가 된 로마 유적이 곳곳에 퍼져 있는 달마티아의 북부 자다르(Zadar). 거기서 기필코 세계에서 단 하나뿐인 `바다 오르간(Moske Orgulje)`을 봐야 한다. 코발트빛 바다로 향하는 돌계단 구석 구석에 구멍을 뚫어 만든 자연의 악기. 파이프와 호루라기의 원리를 응용해 최고의 건축가 니콜라 바시치가 디자인한 세계 최대 파이프 오르간이다.

이건 숫제 방파제 전체가 오르간이다. 구멍이 난 방파제 보도 아래 75m 길이의 파이프. 세어 보니 무려 35개나 된다. 연주자는? 저, 거대한 신(神), 자연이다. 상상해 보시라. 거대한 바다 오르간 앞에 앉은 신이, 심호흡 한번 한 신이 눈을 감은 채 손을 펼쳐든다. 눈을 감고, 허공에 건반을 치듯 손을 움직인다. 자다르의 파도가 기다렸다는 듯 출렁인다. 이 파도는 방파제 밑의 공기를 바깥으로 밀어내고, 이때 `쟁쟁쟁` 오르간 소리가 폴폴 뿜어져 나온다. 지구의 심박, 그 맥을 따라 시시각각 달라지는 파도의 크기와 속도. 바다 오르간은 신의 영감이나 다름없는 자연의 흐름과 리듬을 따라 자연의 음을 만들어 낸다.

전자음과 기계음에 얼마나 지쳤던가. 지구의 전혀 다른 곳에서 완전 증발을 함께 꿈꿔 온 한 노파가 기자 옆에 대자로 누운 채 이렇게 속삭인다. "10분만 귀 기울여도, 평생 배울 걸, 다 깨우칠 수 있을 거다"라고.

다음 코스는 루마니아. 물론 루마니아 여행을 위한 전용 선곡만큼은 챙겨야 한다. 이글스의 데스페라도, 요요마의 `Gabriel`s oboe From The Mission`, 김현식의 내사랑 내곁에, 빼놓을 수 없는 빌리 홀리데이의 Love For Sale. 이 선곡만 보고 기자가 향할 곳이 브라쇼브의 브란 성이란 걸 눈치챘다면 독자는 상당한 내공의 여행 고수임이 틀림없다.

황금알을 낳던 `스토리텔링`이 현실 문제와 부딪혀 수차례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드라큘라 성. 맞다. 트랜실베니아에 있는 브란(Bran) 성은 `드라큘라 성`이란 애칭으로 더 유명하다. 인근 민박집 곳곳에는 뱀파이어를 쫓는다는 의미의 마늘들이 지금도 주렁주렁 매달려 있겠지.

사실, 완전 증발 여행의 방문지로 `도센 남작의 성` 배경인 일본 오카야마 성은 너무 살벌하고 `신데렐라의 성`인 독일 노이슈반스타인 성은 너무 낭만적이다. 당연히 루마니아 드라큘라의 성은 사라진 뒤 꼭 봐야 할 방문지 버킷리스트에 1순위로 올라 있었던 곳.

물론 세계에서 `두 번째로 비싼 집` 리스트에 올랐다는 묘한 기대감도 작용을 했을 게다. 이 성의 시가는 알려진 게 1억4000만달러. 지금은 박물관으로 쓰이고 있는 이곳을 전세계 관광객들은 미친 듯이 찾고 있다. 이유는 단 하나. 흡혈귀 소설 `드라큘라`의 가상 모델인 블라드 3세가 잠깐 머물렀다고 알려진 뒤 그 흔적을 찾기 위한 것이다.

정작 이 성의 실 소유주이면서 후손인 건축가 도미닉 합스부르크 로트링겐 씨는 "흡혈귀 성이 아니다. 그건 픽션이다. 브란 성은 단지 나와 내 할머니의 집일 뿐"이라고 지금도 못을 박는다.

어쨌거나 이글스의 데스페라도를 들으며 이 성을 거니는 맛은, 특별하고 기괴하다. 이 길 끝 모퉁이에서 불쑥, 뭔가가 튀어나올 것만 같다. 이 맛에 반하는 거겠지.

마지막 코스는 필히 `동유럽의 스위스`라 불리는 슬로베니아여야 한다. 사막 한복판에서도 볼 수 있다는 스타벅스와 맥도널드가 없는 자연 그대로의 곡선이 있는 곳. 그중에서도 포인트는 포스토이나 야마 동굴이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긴 카르스트 동굴, 굳이 설명이 필요할까.

길이만 무려 24㎞. 상상초월 동굴이지만 관광객들에게는 5㎞ 정도만 개방한다. 위험할 수 있으니 당연히 가이드 투어만 가능한 상태. 동굴의 2㎞ 정도는 열차로 둘러보고 1㎞는 직접 걸어서 관람을 하게 된다. 수십억 년의 역사를 품은 기기묘묘한 종유석과 석순. 영국의 저명한 조각가 헨리 무어조차 `세계에서 가장 경이적인 자연미술관`이라며 격찬했을 정도란다.

"삐리리." 그런데 이건 뭘까. 맞다. 낭만 발칸 반도의 유희를 산산조각 내는 휴대폰 소리다. 예상했던 대로 "어서, 여행면 마감하라"는 데스크의 엄명. 이럴 때 휴대폰 팍 꺼버리고 완전 증발을 해야 하는 건데, 삶은 여전히 팍팍한 현실이니. 3D 업종의 대표주자 기자직에 종사하며 무슨 `완전 증발`이겠는가. 그래도 두고 보시라. 기어이 이 꿈, 실현하고 말 테니. 어쨌거나, 브라보 마이 라이프, 브라보 마이 발칸 트래블!

 

●발칸반도! 100배 즐기기
레드캡투어가 `발칸반도 알찬 일주 6국 13일`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가격은 1인 기준 269만원. 매주 금요일 출발(카타르 항공)이다. 일정은 이렇다. 아드리아해의 진주 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 관광을 끝낸 뒤 영화 드라큘라의 무대가 된 루마니아 브란성을 둘러본다. 루마니아 산악 휴양도시 시나이아, 소피아를 거친 뒤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 불가리아, 보스니아 관광도 한다. (02)2001-4723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익수 여행ㆍ레저 전문기자자료제공 매일경제
발행일 2012.02.10기사입력 2012.02.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프린트      목록

최신 컨텐츠
라이프
1863년 12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고종(1852~1919..
여행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11월 중순부터 형형색색의 조..
푸드
사람이 건강하게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동의보..
푸드
옆구리 시린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누군가는 썸을 타며..
라이프
한나라 무제는 주부언을 파격적으로 등용했다. 주부언은..
이슈
프리미엄고속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항공기의 비즈니..